Los Angeles

65.0°

2020.09.22(Tue)

'골목식당' NO배달피자집, "7천원에 이런 맛이?" '참치피자' 탄생…닭강정집, 감 잡았다 '극찬'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2 08:23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이 도봉구 창동 골목 솔루션을 진행했다. 

12일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도봉구 창동 골목 솔루션에 나섰다. 

앞서 백종원은 '뚝배기 파스타집'의 주방을 확인하고 "청소가 너무 잘 돼 있다. 골목식당을 한다고 갑자기 청소한 집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장님은 "어머니가 청소 업체에서 일하신다. 자주 와서 점검을 하신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주방을 보니까 장사가 잘 안되는 집이라는 걸 알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NO 배달피자집'에 이탈리아 셰프 파브리가 등장했다. 파브리는 소스와 메뉴 개발을 도왔다. 파브리에게 도움을 받은 사장님은 새로운 메뉴로 '참치피자'를 소개했다. 백종원은 "우리는 낯설어도 이탈리아 사람들은 많이 먹는 메뉴다. 토노 치폴레라는 메뉴다. 양파 맛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참치피자'와 소스에 치즈만 뿌린 피자를 주문했다. 

사장님은 직접 만든 소스를 보였다. 소스 맛을 본 백종원은 "잘 만들어줬다. 소스 맛이 강하면 안되는데 맛있다"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주특기인 빠른 손으로 참치피자와 치즈피자를 만들었다. 

참치 피자를 시식한 백종원은 "이탈리아다"라고 감탄했다. 백종원은 김성주와 정인선에게 시식을 권했다. 정인선은 "이탈리안데라고 하니까 걱정이 된다. 유럽에 가면 입에 안 맞는 경우가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 역시 "나도 유럽에서 먹고 한국식이 좋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라고 공감했다. 

참치 피자를 본 정인선은 "참치 같지 않고 불고기 같은 비주얼이다"라고 말했다. 피자를 시식한 김성주는 "맛있다. 근데 참치는 어디 갔나"라고 궁금해했다. 정인선은 "맛있다. 참치 같지 않다. 굉장히 담백한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7천원인데 이런 맛나기 힘들다"라며 "사람들이 소스 맛이 심심하다고 해도 절대 흔들리면 안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닭강정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절친 사장들에게 밑간과 소스를 바꾸라고 숙제를 냈던 상황. 사장님들은 백종원의 이야기대로 밑간을 바꾸고 앞서 미리 반죽을 해놓던 것을 바꿔 반죽을 따로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시식을 해본 백종원은 "뜨거워도 닭냄새가 안 난다. 원래 뜨거우면 닭냄새가 더 많이 난다"라며 "짠맛만 10% 줄이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소스가 확실히 좋아졌다"라고 평가했다. 

백종원은 "닭강정의 크기를 좀 줄여야할 것 같다"라며 "일주일에 이렇게 감을 잡았다면 빠른 시간내에 닭강정 잘하는 집이 될 수 있다"라고 칭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