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10.27(Tue)

미국 피부과 전문의가 추천하는 손 세정제는 이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12 14:48

지난달 연방식품의약청(FDA)은 유독성 물질, 즉 메탄올이 함유된 일부 손 세정제 제품에 대한 사용 금지 경고를 내렸다.

지난 3일 코로나 19 사태 이후 FDA의 사용 금지 및 리콜 조치된 손 세정제는 거의 100여개에 이른다고 CNN은 보도했다. 특히 멕시코에서 생산된 일부 제품에는 메탄올이 함유되어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며 사용 금지에 대한 강력한 권고를 내렸고 소독제 사용시 알코올 성분이 60% 이상 함유되어 있는 제품을 사용하라고 권장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 본격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세계 손 세정제 시장은 올해 2월까지 무려 1,400% 의 수요가 증가했다. 미국 시장에서의 손 세정제는 약국 판매 80.7%, 일반 리테일 상점 판매 57.9%라는 놀라운 증가율을 기록했다. 마스크를 뺀 방역제품 판매량 1위는 단연 손 세정제가 현재까지 차지하고 있다.

민감한 피부는 지속적인 손씻기와 알코올 성분이 함유된 손 세정제를 사용하다 보면 건조해지기 마련이다. 민감한 피부에 적합한 비누와 손 소독제를 공공장소에서 찾는 것은 매우 어렵다. 특히 습진 피부는 손 세정제를 잘못 사용하다가는 더욱 더 건조해져 만성 습진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피부 전문가들은 PH가 높은 비누를 사용하면 피부가 건조해지는데 손을 씻은 후 손 세정제를 추가하면 피부가 과도하게 더 건조해져 손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까지 했다.

6일 세계적인 라이프스타일 전문 잡지 보그(VOGUE)에 피부과 박사 Bourelly는 습진이 생기지 않게 하는 올바른 손씻기를 기고했다.

그에 의하면 비누와 손 세정제가 동시에 있을 때 비누 사용이 우선되며 보습까지 되는 비누가 있다며 피부에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추천했다. 만약 손 세정제를 사용했을 때는 보습을 위한 연고, 크림, 로션 순이 피부에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만약 이런 과정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피부가 건조해지면 피부과를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피부 전문의 Boakye는 “습진이 일어나기 쉬운 민감한 피부에 알맞은 손 세정제는 에틸 알코올 75%를 함유하며 엣센셜 오일과 보습 성분인 알로에가 동시에 들어있는 H2ONE이 가장 좋다”며 적극 추천했다.

보그에 소개된 피부가 전문의 5명은 한결같이 “소독을 위한 에틸 알코올 세정제를 사용할 때는 알로에 베라 및 엣센셜 오일로 수분을 공급해야 피부가 건조해지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김윤수 기자

▶상품 구매하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