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23(Wed)

'디바'신민아 "수영복에 올백 머리, 이렇게 나와도 되나 두려움 있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2 20:00

[OSEN=선미경 기자] 영화 ‘디바’ 신민아가 극 중 다이빙 선수 역할을 한 것에 대해서 “‘이렇게 나와도 되나?’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의 제작보고회가 13일 오전 11시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신민아는 극 중 세계 최정상의 다이빙 선수 이영 역을 맡아 변신을 시도했다. 특히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신민아의 새로운 얼굴을 볼 수 있는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신민아는 ‘영화 촬영 중 자신의 모습이 낯설게 느껴진 적이 있냐?’는 질문에 “물에서 촬영하는 장면이 굉장히 많았다. 다이빙 선수다 보니까 수영복고 입고 머리고 올백으로 질끈 묶고, 그래서 그런지 되게 민낯을 보이는 듯한 그런 생각 때문에 처음에는 낯설기보다 ‘이렇게 나와도 되나?’라는 두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감독님이 ‘수영복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전투복이라고 생각하라’고 하셨다. 처음에는 수영복이 부끄러워서 가리고 그랬는데 점점 아무렇지 않았다. 머리를 묶을 때 마음가짐을 다 잡게 되더라. 이영을 표현하는데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또 신민아는 이영을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 “‘디바’라는 영화가 아무래도 감정선을 따라가는 재미도 있고 이입할 수 없으면 영화 전체의 메시지가 흔들릴 수 있겠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내가 이 캐릭터에 공감해야겠다는 것에 중점을 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미스터리 스릴러에 처음 도전하게 된 신민아. 그는 “각자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대중이 나를 생각할 때 로코 이미지가 강하게 자리 잡고 있는 것 같다. 로코할 때도 나는 굉장히 재미있고 스릴러도 내가 많이 보여드리지 못했던 장르다 보니까 하면서 신선한 그런 재미가 있다. 앞으로 로코와 스릴러 장르 가리지 않고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것 같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신민아의 변신이 주목되는 ‘디바’는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seon@osen.co.kr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