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1(Mon)

'방구석1열' 안영미 "라미란, 가슴 춤 로열티 지불하겠다고 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3 19:08

[OSEN=하수정 기자] 안영미가 코미디 영화와 관련된 특별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8월 16일 방송되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여성 원톱 코미디 영화인 ‘아이 필 프리티’ ‘정직한 후보’를 다룬다. 이에 대한민국 대표 코미디언 송은이와 안영미가 출연해 코미디에 대한 유쾌하고 깊이 있는 이야기들을 나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변영주 감독은 송은이에 대해 “자신의 회사를 통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나가며 코미디 시스템에서 여성 코미디언 후배들을 이끌어가는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했다. 

안영미 역시 송은이에 대해 “나에겐 방송의 문을 열어준 어버이 같은 분이다. 앞만 보고 달리는 경주마 같았던 시절의 나를 잘 다듬어줬다”라고 진심어린 감사를 표해 출연진 모두를 감동하게 했다.
 
송은이는 후배인 안영미에 대해 “스탠드업 코미디부터 디테일을 살리는 섬세한 연기까지 전부 잘하기 때문에 한국의 에이미 슈머가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칭찬했고, MC 봉태규 역시 “에이미 슈머는 불편할 수 있는 소재도 속 시원하고 유쾌하게 코미디로 승화시키는 걸로 유명한데 안영미 씨도 이런 부분에 능해서 ‘한국의 에이미 슈머’ 같다”라며 공감했다.
 
이날 송은이와 안영미는 ‘정직한 후보’ 속 배우 라미란의 가슴 춤에 대해 “영화 관람 후 라미란 배우에게 연락했더니 허락을 미리 못 받아서 미안하다고 하더라”라며 “로열티라도 지불해야 되는 건 아니냐고 물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안영미는 “민규동 감독의 ‘간신’은 계속 돌려 보는 구간이 있을 정도로 즐겨보는 영화”라며 팬심을 드러내는 등 민규동 감독과 변영주 감독에게 호시탐탐 배우로서의 꿈을 어필해 웃음을 더했다.
 
송은이와 안영미의 웃음 넘치는 영화 이야기는 오는 16일 오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JTBC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