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09.25(Fri)

‘시즌비시즌’ 비, 거리서 떡 돌리며 채널 홍보 “꾸러기들 안녕?”(ft.김태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3 21:49

[OSEN=강서정 기자] ‘시즌비시즌’ 유튜브 채널을 오픈한 가수 비가 발로 뛰는 홍보를 펼쳤다.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가 제작하는 ‘시즌비시즌’ 채널이 지난 13일 첫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시즌비시즌’은 ‘워크맨’ ’와썹맨’ 등의 메가 히트 콘텐트를 제작한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가 가수 비와 함께 만드는 신규 유튜브 채널이다. ‘비 시무20조’를 지키며 대중이 원하는 소재와 방향으로 진행하는 ‘시즌’과 비가 하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해보는 ‘비시즌’ 컨셉트로 나눠 ‘셀러브리티 비’와 ‘인간 정지훈’ 두 가지 모습을 번갈아 담아낸다.

공개된 첫 번째 에피소드는 우선 ‘시즌’ 모드에 돌입한 비의 모습을 그렸다. 영상 속 비는 구독자들을 ‘꾸러기들’이라고 지칭하며 ‘신입 유튜버’로서 첫 인사를 전했다. 특히 오프닝부터 “여러분 안녕?” “우리 꾸러기들, 나와 함께 여행을 떠나볼까?”라며 능청맞은 2000년대식 꾸러기 말투로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비는 떡집에 찾아가 직접 떡을 받고, ‘시즌비시즌’ 채널 링크를 담은 CD를 손수 제작했다. 이어 신인 가수처럼 직접 거리로 나가 시민들에게 떡과 CD를 돌리며 홍보를 시작했다. 예비 ‘꾸러기들’에게 “어떤 소재로 콘텐트를 만들면 좋을까”라고 의견을 구하며 적극적으로 소통하기도 했다. 이에 “’비시즌’을 해야 댓글 보는 재미가 있을 듯” “‘레이니즘’을 재연해달라’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져 현장에 있던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비는 유튜버 겸 개그맨 조충현과 함께 음성 채팅에 참여하며 ‘꾸러기’ 포섭을 위한 소통의 문을 열었다. 하지만 ‘당신이 비라는 것을 믿을 수 없다‘는 의심 가득한 챗이 등장했고, 본인이 ‘가수 비’임을 증명(?)하기 위해 PC방에서 대표곡을 열창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제공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