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9.23(Wed)

‘최애엔터테인먼트’ 다섯장 데뷔곡 ‘잘 될 거야’ 녹음현장 공개..장유정 ‘엄지척’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4 16:19

[OSEN=강서정 기자] ‘다섯장’ 멤버들이 긴장 속에 데뷔곡 ‘잘 될 거야’ 녹음을 시작한다.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최애 엔터테인먼트’ 7회에서는 ‘다섯장’ 멤버 이회택(후이), 김명준(MJ), 옥진욱, 추혁진, 박형석이 본격적인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데뷔곡 ‘잘 될 거야’를 녹음하며 보이지 않는 파트 쟁탈전을 벌인다. 앞서 장윤정은 “평화로운 파트 분배를 위해 1절씩 모두 다 녹음해 볼 거예요”라고 했지만 멤버들은 원하는 파트를 맡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상황. 

특히 이회택(후이)은 녹음을 시작하자 임강현 작곡가와 장윤정의 디렉팅 대로 척척 해내며 프로 아이돌의 면모를 자랑한다. 임강현 작곡가가 어깨를 들썩이며 즐기자, 김신영은 “작곡을 하는 친구라 (잘해요)”라며 자랑하기도. “(펜타곤) 데뷔곡 녹음할 때만큼 긴장했던 것 같아요”라며 걱정하던 이회택(후이)은 녹음이 끝난 후 모두의 극찬을 이끌어낸다. 

장윤정 역시 이회택(후이)의 후렴구를 듣자 깜짝 놀라며 “헬로(후렴구) 제일 잘해!”라고 외쳐 어떤 창법으로 불렀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임강현 작곡가는 “이 친구한테 기준을 맞춰야 될 것 같아요”라며 ‘다섯장’ 멤버들에게 지시, 보다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후렴구를 멤버들이 다 같이 부른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장윤정과 임강현 작곡가가 보완해야 할 점을 짚어주자 이회택(후이)이 만족스런 결과를 바로 출력해 ‘후린터’라는 별명을 얻는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장윤정은 추혁진이 맛깔나게 뽑아내는 노래에 “너무 잘해, 미쳤다 너! 따봉~”이라며 역대급 애정을 뽐낸다. 이어 김명준(MJ)이 욕심나는 파트를 반복 연습하자, 이를 발견한 김신영은 “명준이는 노리는 파트가 있구나”라며 꿰뚫어 웃음을 유발한다. 신동 박형석은 인생 첫 녹음에 한껏 긴장하지만 정통 트롯의 맛을 제대로 살려낸다고 해 각 멤버들의 가창 실력에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다.

한편 ‘최애Ent’는 ‘다섯장’의 성공적인 데뷔를 위해 체계적인 시스템에 돌입, 비주얼, 스타일링부터 안무, 보컬, 체력 등 각 분야별로 전문적인 트레이닝 과정을 선보인다고 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과연 ‘다섯장’이 부른 데뷔곡은 어떤 느낌일지, 멤버들은 어떤 파트를 담당하게 됐을지 흥미를 일으킨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제공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