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1(Mon)

'행운이 불운으로' 실책에 웃던 KT, 치명타 된 실책 하나 [오!쎈 잠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5 08:04

[OSEN=잠실, 이대선 기자]9회말 2사에서 KT 허도환이 두산 오재일의 땅볼 타구를 잡아 송구하는 과정에서 실책을 범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투수를 애 먹였던 양 팀의 실책. KT 위즈의 실책은 패배와 연결됐다.

KT는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팀 간 7차전에서 5-7로 패배했다.

0-3으로 지고 있던 KT는 두산의 실책을 틈 타 점수를 쌓았다. 5회초 KT는 선두타자 심우준이 3루타를 치고 나가며 찬스를 잡았다. 이후 조용호의 타구가 투수 앞 땅볼이 됐고, 이승진은 침착하게 공을 잡은 뒤 3루수에게 공을 던졌다. 송구는 3루수를 크게 빗나갔고, 3루 주자는 여유롭게 홈을 밟았다.

1-3으로 추격에 성공한 KT는 6회초 유한준의 투런 홈런으로 3-3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상대의 실책성 플레이에 미소를 지었다.

7회초 두산 투수 이현승이 마운드에 올라온 가운데 선두타자 조용호가 볼넷을 골라냈다. 김민혁의 진루타에 이어 로하스가 뜬공으로 물러나면서 2사 2루가 된 상황. 강백호가 1루수와 포수, 투수 사이로 높게 공을 띄웠다.

단순 플라이성 타구. 1루 뒤에서 수비를 하고 있던 오재일이 달려왔다. 그러나 상당히 먼 거리였던 만큼 오재일이 잡기에는 다소 역부족이었다. 오재일은 글러브에 공을 넣는데 까지는 성공했지만, 다시 튕겨져 나왔고, 일찌감치 스타트를 끊었던 2루 주자 조용호는 홈을 밟아 4-3으로 앞서 나가는 득점을 만들었다. 이어 강백호는 황재균의 적시 2루타로 홈을 밟아 KT는 5-3으로 달아났다.

상대의 실책 덕을 톡톡히 보던 KT였지만, 마지막 치명적인 실책이 발목을 잡았다. KT는 8회말 1실점을 하면서 5-4로 살얼음판 리드로 시작한 9회에 이보근을 올렸다. 아웃 카운트 두 개는 순조롭게 잡았다.

마지막 아웃카운트도 행운이 따르는 듯 했다. 오재일이 배트를 내다가 멈췄지만, 공에 맞았고 타구는 3루 선상으로 굴러갔다. 포수 허도환은 공을 잡은 뒤 곧바로 1루에 던졌다. 그러나 송구는 빗나갔고 오재일은 1루에 안착했다.

경기를 끝내지 못한 실책 하나는 나비효과를 불러 일으켰다. 이후 김재환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대타로 나온 국해성이 이보근의 초구 직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그대로 넘겼다. KT의 마지막 아웃카운트가 올라가지 않은 채 경기가 끝나는 순간이었다./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