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3(Fri)

[우리말 바루기] ‘덕분’과 ‘탓’ 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8/21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20/08/20 18:43

‘덕분’과 ‘탓’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사태가 진정돼 가고 있다.”

‘덕분’은 베풀어 준 은혜나 도움을 뜻한다. 항상 긍정적인 상황에서 쓰인다.

반대로 ‘탓’은 주로 부정적 현상이 생겨난 까닭이나 원인을 이른다. “확진 판정을 받고도 동선을 숨긴 탓에 감염이 확산했다”와 같이 ‘탓’은 부정적인 맥락에서 사용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잘되면 제 탓 못되면 조상 탓”이란 속담은 모순된다. 부정적 상황뿐 아니라 긍정적 상황에서도 ‘탓’을 썼다. 운율을 맞추려다 어휘적 측면은 배제된 채 굳어진 표현으로 보인다.

어떤 일의 원인이나 까닭을 뜻하는 ‘때문’은 긍정적 맥락에서도, 부정적 맥락에서도 쓸 수 있다. ‘덕분’과 ‘탓’처럼 특정 맥락에 한정되지 않는다. “말투 탓에 외로운 사람, 말투 덕분에 행복한 사람”에서 ‘탓’과 ‘덕분’을 모두 '때문’으로 바꿔도 의미가 통한다.

푸르른 날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저기 저 가을 꽃자리 초록이 지쳐 단풍 드는데…’. 서정주의 시 ‘푸르른 날’로, 송창식이 노래한 것이다.

과거 이 노래를 인용하면서 여기에서 쓰인 ‘푸르른’은 표준어가 아니라고 한 적이 있다. 운율을 중시하는 시나 노래 등에서 ‘푸르르다’가 많이 쓰여 왔지만 표준어가 아니어서 일반 글에서는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푸르르다’ 대신 ‘푸르다’를 써야 했다. 즉 ‘푸르른 날’이 아니라 ‘푸른 날’이라고 해야 했다.

하지만 2016년 ‘푸르르다’가 표준어로 편입돼 지금은 쓰는 데 문제가 없다. 사전에는 ‘푸르다’를 강조해 이르는 말이라고 올라 있다. ‘푸르다’는 맑은 가을 하늘이나 깊은 바다 또는 풀의 빛깔과 같이 밝고 선명하다는 뜻이다. ‘푸르르다’와 ‘푸르다’는 의미는 거의 같지만 활용은 다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