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4.0°

2020.10.28(Wed)

[교회와 공공성] 코로나19로 난장판 된 기독교계

김은득 / 목사·칼빈신학교
김은득 / 목사·칼빈신학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8/25 종교 14면 기사입력 2020/08/24 19:16

교회들이 다양한 '공적 이슈(public issues)'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난장판이 되어가고 있다. 이런 난장을 보기 원한다면, 코로나19 이슈에 함몰된 교회의 반응을 관찰하면 된다.

코로나는 가뜩이나 분열이 가득한 교회를 정치적 이념에 따라 찢고 있는 중이다. 코로나는 필연적으로 교회와 국가의 관계를 신학적으로 돌아보게 한다.

방역을 주도하는 정부의 지침들이 교회의 예배와 모임에 관여하면서 이를 교회에 대한 박해로 해석하는 자들도 있다. 그들에게 국가는 참된 예배를 증진시켜야 할 역할(웨스트민스터 신조를 인용하면서)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모임들(술집ㆍ식당ㆍ클럽 등)은 내버려두면서 오직 교회만 간섭하고 핍박하니 화가 난 것이다. 그들의 분노는 급기야 코로나 확산으로 이어져서, 또 다른 신자들의 다양한 반응을 연쇄적으로 일으킨다.

전염병이 돌던 시대의 다양한 신학자들(루터ㆍ베자ㆍ벡스터 등)이 인용되면서 정부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다.

이런 주장에, 누구는 칼빈주의자가 아니라 알미니안주의자이니 따를 수 없다는 비판에서부터, 이런 서구 신학자들에 대한 인용은 신학 사대주의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있다.

물론 국가가 참된 예배를 증진시켜야 한다는 생각에서부터, 정부지침을 따르기 위해 인용된 신학자들 모두 크리스텐돔 시절의 옛날 이야기라면서 비판하는 자들도 있다. 각각의 이런 비판은 또 다양한 댓글들을 불러 일으키면서 교회는 각자의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고 있는 중이다.

한 분의 하나님을 모시면서도 교회의 공교회성을 고백하면서도, 교회는 코로나로 인해 계속해서 갈등하며 분열하는 중이다. 물론 개신교회는 천주교와 달리, 개교회의 소견을 우선시하는 측면도 무시할 순 없다. 그러나 교회의 세상 해석은 성경 해석만큼이나 개인주의적이다.

각자의 소견에 옳은 주장만이 있을 뿐이다. 이런 사사기적 어둠의 상황에서 우릴 건지실 왕을 기다리는 것밖에 무슨 소망이 있겠는가.

edkim5@calvinseminary.edu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