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2(Thu)

[우리말 바루기] ‘있음’과 ‘있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8/31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20/08/29 19:10

‘있음’과 ‘있슴’

‘있습니다’ ‘없습니다’를 명사형으로 쓸 때는 ‘있슴’과 ‘없슴’으로 표기해야 하나?

예전에는 ‘~읍니다’와 ‘~습니다’를 함께 사용했다. 그러나 1988년 표준어 규정이 바뀌었다. 모음 뒤에서는 ‘~ㅂ니다’, 자음 뒤에서는 ‘~습니다’를 쓰도록 개정됐다.

‘~습니다’가 자연스럽게 사용되다 보니 명사형으로 만들 때에도 ‘~ㅁ’을 붙여 ‘있슴’ ‘없슴’과 같이 ‘~슴’으로 써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그러나 명사를 만드는 어미 ‘~ㅁ’은 항상 그대로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ㅁ’은 모음 또는 ㄹ 받침으로 끝나는 말 뒤에 붙어 그 단어가 명사 역할을 하도록 만들어 준다. ‘끌리다’가 ‘끌림’, ‘만들다’가 ‘만듦’이 되는 것이 이런 예다.

하지만 자음으로 끝나는 말 뒤에 붙을 때에는 소리를 고르기 위해 매개 모음 ‘-으-’를 넣어 ‘-음’으로 쓴다. 따라서 ‘있다’는 ‘있음’, ‘없다’는 ‘없음’으로 적어야 한다.

'설레임'과 '설렘'

설레임과 설렘 마음이 가라앉지 않고 들떠 두근거리는 현상을 ‘설렘’이라고 표현한다. 설렘은 첫사랑이나 첫 출근 등에서도 일어난다. 이처럼 새로움에 동반되는 소중한 감정을 담은 단어임에도 불구하고 ‘설렘’이란 말을 사용할 때는 어려움을 겪는다. 대체로 ‘설렘’이 아니라 ‘설레임’이라고 하기 때문이다. 동사인 ‘설레다’ ‘설레이다’도 마찬가지다. ‘설레이다’로 쓰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설레이다’가 아니라 ‘설레다’를 기본형으로 하고 있다. 이를 명사형으로 만든 ‘설레임’ 역시 바른 표현이 아니다.

이와 비슷한 단어로는 ‘개다’와 ‘헤매다’가 있다. 이 역시 ‘-이-’가 붙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날씨가) 개이다’ ‘헤매이다’고 하면 틀린 말이 된다. 명사는 각각 ‘갬’과 ‘헤맴’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