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1(Wed)

[독자 마당] 겸손을 배운 산행

김중식 / 수요자연산악회장
김중식 / 수요자연산악회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9/01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20/08/31 18:20

무모한 행동은 생명과 직결된다. 특히 산행에서는 더욱 그렇다. 잘못하면 목숨을 잃거나 장애를 당할 수 있다. 사고가 나는 것은 자연에 대한 겸손과 감사함을 망각하는 데서 온다.

산행에서 다치고 보니 나이 80이 코앞이다. 그동안 수없이 다쳐보고도 정신을 못 차리니 하늘이 죽지 않을 만큼 혼을 내 준 것 같다. 마지막 기회를 준 것으로 생각한다.

손끝, 발끝 아프지 않은 곳이 없고 숨도 크게 쉴 수가 없다. 이제는 죽는구나 생각도 들고 이렇게 아픈 것보다는 차리리 죽는 게 편하겠다는 마음마저 든다. 그나마 허리, 목, 머리 등 중요한 곳은 비켜나가 천만다행이다.

2주가 지났지만 아직도 일어나고 눕는 데 힘이 든다. 안간힘을 쓰며 일어나면 온몸이 땀이다. 집사람이 수고가 크다. 꼼짝을 못하는 나를 수발하는 아내가 새삼 고맙고 감사하다.

누워 있다보니 매일 걷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를 느끼게 된다. 조금 일찍 일어나 만보 정도 한시간 반 걸으면 몸에 더이상 좋은 것이 없다. 몸을 다쳐 누워 있으니 그동안 등산하면서 활동할 수 있었던 것이 얼마나 고마운지 알 것 같다.

이번처럼 갈비뼈를 다친 경우는 난감하다. 통증을 이겨내며 극복하는 수밖에 없다. 그마나 평소에 꾸준히 걸어주어 체력이 뒷받침해 큰 도움이 됐다.

나이가 들면 항상 조심해야 한다. 자신을 너무 과신해 위험한 행동을 하거나 체력의 한계를 넘어 무리해서는 안 된다.

모든 것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겸손하고 배려할 줄 아는 삶을 살아야겠다. 주위에 염려해 주신 분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

하필 지금 다쳐 두문불출하면서 코로나19로 오해를 받기도 한다. 빨리 회복해 그리운 사람들과 다시 산행할 날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