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7(Tue)

7월 LA 중간가격 67만불, 1년 만에 5.5%↑

[LA중앙일보] 발행 2020/09/03 부동산 1면 기사입력 2020/09/02 14:59

LA·OC 애스킹 가격은 14% 상승
매물 부족 심화에 과열 경쟁 조짐

지난주 7월 가주 주택거래가 43만 건을 훌쩍 넘기며 활황세를 이어갔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번 주에는 남가주로 범위를 축소해 자세히 알아본다. 남가주 역시 예외는 아니다. 특히 주택가격 상승세가 눈에 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반년 이상 이어지고 있지만 남가주 주택시장은 코로나19가 방해할 수 있는 지역은 아닌 것 같다. 6월에 이어 7월에도 가격 상승세는 이어졌다. 2개월 연속이다. 남가주 6개 카운티 중 4개 카운티에서 중간 가격 최고치를 경신했다. 거래 건수도 2년래 최고치로 뛰어올랐다.

남가주 중간 주택가격은 7월에 58만5000달러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8.5% 오른 가격이다. 한 달 전인 6월에 세웠던 최고 가격을 거의 3만 달러 이상 더한 가격이다. 이는 부동산 정보 분석업체 코어로직이 지난 32년 동안 자료를 수집한 이래 전달 대비 가격 상승 폭으로는 최대치에 해당한다.

7월에 LA와 오렌지, 벤투라, 샌디에이고 카운티는 모두 역대 최고 중간 주택가격을 기록했다. 리버사이드와 샌버나디노 카운티는 지난 2006년 말 기록한 최고가에 조금 못 미치는 역대 두 번째 높은 가격 수준을 보였다. 이전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던 주택 거래 건수도 7월 들어 상승세로 돌아섰다. 2만2656채가 팔렸다. 이는 1년 전보다 2.5% 거래가 증가한 수치이다. 5월 거래 건수와 비교하면 거의 2배가 늘었다. 이 같은 결과는 주택시장에 매물이 부족한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이 주목된다.

8월 6일 현재 남가주 주택시장에 나와 있는 주택 매물은 2만6600채가 채 안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7년래 최저치에 해당한다. 1년 전에는 거의 2만 채의 매물이 더 많았다. 따라서 같은 기간 매물이 41%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거래는 21% 증가한 셈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2200만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고 1분기 국내총생산이 30% 이상 하락한 상황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현재 경제가 회복되고 있지만 고용 수준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에서 60% 정도 감소한 수준이다.

이런 상황에서 주택시장이 급등할 수 있는 원인은 무엇일까?

리얼터닷컴의 다니엘 헤일 수석경제학자는 “강력한 수준의 수요, 제한된 매물이 역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금리와 맞물려 사람들을 주택시장에 머물게 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책모기지기관 프레디맥이 지난주 목요일 발표한 30년 고정 모기지 상품의 전국 평균 이자율은 2.91%였다. 이 금리는 지난 7주 동안 단 한 주만 빼고 계속 3% 아래에 머물고 있다. 이런 상황이 소비자가 집을 구매하도록 등을 밀고 가격을 올리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특히 지난해 여름과 비교해 고가 주택 거래가 상당히 증가했고 평균 가격 역시 훨씬 높아졌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반면 실업자가 대부분인 임대주택 시장은 주택 가격이 상승하면서 렌트비가 둔화하거나 감소하는 모습이다.

주택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주택 거래에서는 셀러의 애스킹 가격보다 더 많은 액수를 써내는 것이 일반화하고 있다. 셀러가 상식적인 수준의 애스킹 가격을 제시했을 경우 현재는 보통 수만 달러 정도 더 써내는 바이어가 매물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부동산 에이전트의 공통된 의견이다.

남가주 주택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다른 요인으로는 셀러의 애스킹 가격이 두 자릿수 수준으로 뛰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온라인 부동산 정보 분석업체 질로(Zillow)가 8월 22일 주간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LA와 오렌지카운티의 중간 애스킹 가격은 97만834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14%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 인랜드 엠파이어의 중간 애스킹 가격은 47만95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1% 오른 가격이다. 전국 중간 애스킹 가격은 34만5255달러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8% 상승했다.

다음은 7월 남가주 카운티별 주택 거래 건수와 중간가격 변동 현황이다. 증감은 지난해 7월 수치와 비교한 것이다.

▶LA: 거래 건수 6818건(2.3% 감소), 중간가격 67만 달러(5.5% 상승)

▶오렌지: 거래 건수 3450건(6.7% 증가), 중간가격 77만5000달러(6.3% 상승)

▶리버사이드: 거래 건수 4054건(0.4% 감소), 중간가격 43만 달러(9.1% 상승)

▶샌버나디노: 거래 건수 3057건(8.1% 증가), 중간가격 37만5000달러(9.8% 상승)

▶샌디에이고: 거래 건수 4253건(6.6% 증가), 중간가격 63만4000달러(9.3% 상승)

▶벤투라: 거래 건수 1024건(2.6% 증가), 중간가격 63만5000달러(6.7% 상승)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