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92.0°

2020.09.29(Tue)

코로나19 충격…뉴욕시 내년에 ‘렌트 대란’ 온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9/16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9/15 17:19

실업자·저소득층 임대료 지원·면제 조치 시급
“시정부 대책 없으면 대거 홈리스 전락 우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뉴욕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내년에는 뉴욕시 저소득층 지역을 중심으로 세입자들의 임대료(렌트) 체납과 퇴거 조치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적지 않은 주민들이 홈리스로 전락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브롱스의 모트해튼·하이브리지·포트모리스·랜델스아일랜드 등을 관할하는 제8 선거구를 대표하는 다이애나 아얄라 시의원(민주)은 15일 “지난 6개월 동안 뉴욕시 주민 100만 명이 코로나19로 실직해 지난 7월 기준으로 맨해튼 5개 보로 평균 실업률은 20%, 브롱스는 무려 24%까지 올라갔다”며 “만약 뉴욕시가 실업자와 저소득층 세입자들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으면 임대료 부담을 이기지 못해 홈리스가 되는 등 거주 안정성에 대한 완전한 폭풍이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을 비롯해 뉴욕시의 각 분야의 리더들이 관련 대책을 마련해 가장 취약한 계층을 돕기 위해 즉각 나서야 한다는 호소다.

아얄라 시의원의 선거구가 있는 브롱스는 흑인과 히스패닉계 거주자들이 다른 4개 보로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 특히 8선거구 내에 있는 모트해븐은 주민들의 상당수가 아파트 등에 거주하고 있다. 아얄라 시의원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 주민들은 가족 기준으로 자신들이 버는 수입의 절반 이상을 임대료로 지출하는 비율이 50%가 넘는다.

이 지역은 어린이가족복지시민위원회로부터 주민들의 거주 안정성과 관련해 ‘가장 위험한 지역(highest risk)’으로 분류되고 있는 곳인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거의 직격탄을 맞았다.

아얄라 시의원은 “주민들은 본인들의 잘못도 아닌데 코로나19로 실직을 당하고 수입이 줄어들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적절한 대책이 없으면 내년에 임대료를 내지 못해 쫓겨나는 주민들이 속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뉴욕주 주택법원은 세입자가 코로나19로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면 퇴거 없이 계속해서 거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일정 기간 퇴거를 연장할 수는 있지만 임대료를 지원 받거나 또는 납부 면제 조치를 받는 것이 아니어서 나중에 8000달러 또는 1만 달러 이상의 밀린 임대료를 한꺼번에 내야 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결국 살던 아파트를 떠나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