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5.0°

2020.10.28(Wed)

코로나 확산에 제재 강화 우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20/09/16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20/09/15 19:17

감염률 1.1%↑, 확진율 0.8%↑

최근 한주 사이 샌디에이고 카운티 주민들의 코로나19 감염률이 크게 상승함에 따라 적극적인 대책마련 없이 방치할 경우 조만간 가주 정부의 제재 단계가 한단계 더 올라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한주간 샌디에이고 카운티의 코로나19 감염률은 인구 10만명당 5.8건에서 6.9건으로 크게 올랐다.

검사 건수와 확진자수를 대비하는 확진율도 3.4%에서 4.2%로 증가했다. 확진율은 아직 우려할 수준은 아니지만 이런 상승은 상당수 관계자들로부터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샌디에이고 카운티는 지난달 28일 가주정부가 ‘색깔별 4단계 제재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때 남가주 6개 카운티 중에서는 유일하게 두번째로 높은 ‘적갈색’(고위험/Substantial)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가주 정부는 2주간에 걸친 각 카운티 코로나19 감염률과 확진률을 종합적으로 검토, 제재 단계를 결정하고 있다.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