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캐나다-미국 육로 국경 폐쇄 연장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16 09:26

최소 내달 21일까지...11월까지도 가능

트럭 운전자, 보건의료 종사자 등 예외

캐나다와 미국의 육로를 통한 국경 통과 금지가 최소 내달 21일까지 연장된다. 소식통에 따라선 11월까지 폐쇄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연방정부 한 관계자는 최근 C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 감염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한 달 더 지켜볼 것을 정부가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에 첫 시행된 이 금지 조치는 매달 그 연장을 갱신해왔는데 이번이 여섯 번째에 해당한다. 정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민영방송 CTV와의 인터뷰에서 그 연장기한을 11월까지로 내다봤다.


금지 조치의 내용도 변하지 않는다. 물류 수송을 위한 트럭 운전자, 보건의료 관계 종사자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양국 일반인 모두의 육로를 통한 국경 통과가 금지된다.

하지만 하늘길까지 막힌 것은 아니다. 캐나다인들은 항공을 통해 미국 입국이 가능하다. 미국은 일부 국가에 한 해 입국 금지를 내렸는데 캐나다는 여기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반해 캐나다는 현재 모든 외국인의 항공을 통한 캐나다 입국을 금지하고 있어 일반 미국인이나 미국 거주 외국 국적자가 캐나다에 들어올 길은 없다. 또 육로가 트인다고 해도 미국 거주 한국 국적자가 캐나다를 들어올 수 있을지는 앞으로 캐나다 정부의 의지에 달려 있어 지금으로서는 미지수다.

한편 이날 미국 연방정부는 캐나다산 알루미늄에 대해 매긴 10% 관세를 거둬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미 정부의 최근 관세 조치를 맞아 보복 관세로 대응할 계획이었으나 이날 발표로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하는 것을 면하게 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