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09.26(Sat)

현대자동차 투싼,이름만 빼고 모두 확 바꿨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16 10:12

현대자동차 2022년 신형 투싼

현대자동차 2022년 신형 투싼

현대차 투싼이 이름만 남기고 모두 바꿨다. 지난 15일 현대자동차는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제 4세대 투싼을 공개했다. 2015년 출시 이후 5년 만의 완전 변신이다. 구형 모델의 모습은 어느 한 부분도 찾을 수가 없다.

현대차의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트니스’가 적용된 스포티함이 특징이다. 전면부의 대형 그릴이 가장 강인한 인상을 던져주는데 시동을 걸면 그릴의 테두리에 장착된 주간 주행등으로 점등되는 히든 램프가 압권이다.

휠베이스가 길어져 차체가 좀 커졌으며 차량 끝에서 바퀴 중심까지의 거리인 앞부분 오버행은 짧아져 역동적인 느낌을 살렸다. 후면부는 파라메트릭 히든 램프를 적용해 날카로운 불빛을 그려냈다.

인테리어는 덮개가 없는 개방형 클러스터와 대시보드 아래로 내린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그리고 전자식 변속버튼 등이 눈에 띤다. 한마디로 미래지향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면서도 럭셔리함의 극치를 표현했다는 평가다.

특히 신형 투싼은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처음으로 탑재했다. 최고 출력 230마력 최대 토크 27kgf/m로 동급 차량 중 파워풀한 동력을 자랑한다. 미국에서는 1.6 터보 엔진을 선보인다.

최첨단 테크놀러지, 세련되고 스포티한 디자인 그리고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여 스포츠,레저등 가치소비를 즐기는 MZ세대들에게 매우 어필될 전망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