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9°

2018.06.18(MON)

Follow Us

‘지역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09/06/2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06/22 16:54

북가주 서울음대 동문음악회 성황
200여명 참석

‘제3회 동문음악회’를 마친 북가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회원들의 단체사진. 왼쪽부터 차재현, 변은희, 노희경, 박영애, 이재진, 안영실, 신은숙, 김진희, 안진.<북가주 서울음대 동문회 제공>

‘제3회 동문음악회’를 마친 북가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회원들의 단체사진. 왼쪽부터 차재현, 변은희, 노희경, 박영애, 이재진, 안영실, 신은숙, 김진희, 안진.<북가주 서울음대 동문회 제공>

북가주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문회(회장 변은희)가 개최한 음악회 ‘음악으로 푸는 달의 이야기’가 20일 마운틴뷰 음악예술 커뮤니티스쿨에서 열렸다.

올해로 3회를 맞는 이번 동문 음악회에는 작곡가 나효신씨를 포함, 200여명의 관객들이 참석해 ‘달’을 소재로 한 다양한 장르의 곡과 이에 대한 해설을 들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별히 전래동요 ‘두껍아, 두껍아’를 모티브로 작곡한 현태곡 ‘Froggy, Froggy’가 첫 선을 보여, 관객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

변은희 동문회장은 “서울대 동문음악회가 지역사회의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베리타스 챔버 앙상블(Veritas Chamber Ensenble)’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거듭나게 될 동문음악회도 관심있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내년 동문음악회는 북가주 총동창회(회장 홍성제) 주최로 한국의 정상급 음악가들을 초청, 대규모 음악회로 진행될 계획이다.

한아람 인턴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