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8.0°

2020.10.31(Sat)

주니치 CEO, “이종범이 원한다면 내년에도 코치 연수 기회 줄 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18 03:01

[OSEN=자카르타(인도네시아), 손용호 기자]경기를 마치고 한국 대표팀 이종범 코치와 이정후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spjj@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바람의 아들’ 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가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 지도자 연수를 마치고 18일 귀국했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스포치니 아넥스’는 18일 “주니치 2군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던 이종범이 연수 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종범은 1998년부터 2001년까지 주니치에서 뛰었고 현역 은퇴 후 2017년 한국 대표팀 코치를 역임했다”며 “일본 야구를 공부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주니치에서 자비를 들여 연수 과정을 밟았다”고 소개했다.

이종범 전 코치의 향후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구단 측은 이종범 전 코치가 원할 경우 내년에도 코치 연수 기회를 줄 생각이다.

가토 히로유키 주니치 대표이사는 “이종범이 내년에도 코치 연수를 받고 싶다면 수락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what@osen.co.kr

손찬익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