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1.0°

2020.10.30(Fri)

미국민 절반 “코로나19 백신 안 맞겠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9/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9/18 20:44

퓨리서치센터 설문조사 결과

접종 의향자 51%에 그쳐
5월 72%에서 21%P 줄어
아시안은 72%가 접종 의향

미국민 절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49%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답했다. 설문조사는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미국민 1만9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의향이 있는지를 물었다.

"백신을 맞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51%로 지난 5월 설문 때의 72%에 비해 21%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21%가 '무조건 맞겠다'고 밝혔으며 30%가 '아마도 맞겠다'고 답했다. 반면 '아마도 맞지 않겠다'는 사람은 25%, '절대 맞지 않겠다'는 24%에 달했다.

설문조사에서는 정치적 성향에 따른 백신 접종 의향의 차이도 보였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58%가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 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5월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들은 79%가 백신 접종의사를 밝혔다. 특히 9월 조사에서는 '무조건 맞겠다'고 답한 응답자는 5월 조사에 비해 26%포인트나 줄었다.

반면, 공화당 지지자들은 44%만 백신을 맞겠다고 답해 지난 5월 조사 결과 65%가 백신을 맞겠다는 것에 비해 21%포인트 줄었다.

인종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아시안은 72%가 백신을 맞겠다고 답해 가장 높은 백신 접종 의향을 밝혔으며 히스패닉(56%), 백인(52%), 흑인(3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백신에 대한 전반적인 우려도 컸다.

전체 응답자중 77%가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가 완전히 연구되기 전에 정부의 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에 동의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멈추기 위해 충분한 백신량이 공급될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컸다. 응답자 중 51%가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사람이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을 것"에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백신 개발을 무리하게 서두른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을 반영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17일 뉴욕타임스(NYT)는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모더나·화이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전 백신 출시를 서두르는 가운데 안전성에 문제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연구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는 여론의 압박에 임상시험의 계획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초기 임상 데이터 분석이 이르면 11월, 화이자는 10월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최종분석 결과를 언제 이용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