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1.0°

2020.10.30(Fri)

LA한인타운 대형 노래방 계속 들어선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9/1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9/18 22:33

6가&아드모어에 11월 목표
6가&옥스포드에도 추진중
주류언론 "K타운 이색 문화"

LA한인타운에 새 노래방이 잇따라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노래방은 코로나19로 실내 운영이 금지된 상황에서도 오는 11월 오픈을 목표로 추진돼 한인타운 내 발달한 노래방 사업을 실감케 했다.

LA도시개발국에 따르면 한인타운 업소들이 집중된 6가와 아드모어 인근 상업용 빌딩(3625 W 6th Street)에 노래방 겸 식당 1개가 입점을 준비 중이다. 개조 공사를 앞둔 이 노래방은 3193 스퀘어피트 규모로 12개 노래방 룸과 좌석 117석을 갖출 예정이다. 782스퀘어피트 규모 야외 패티오에는 좌석 34석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LA도시개발위원회가 접수한 영업 허가 신청자는 ‘곽대준(DAE JUN GWAG)’씨로 등록돼 있다. ‘GSD파트너스’ 가 곽씨의 조건부 영업허가(CUP) 취득 등 개업을 돕고 있다. GSD파트너스 스티브 김 대표는 지난 7월 말 인터넷 매체 ‘웟나우LA’와 인터뷰에서 “오는 11월쯤 올해가 가기 전 (노래방을) 오픈하는 것이 바람”이라면서 식당 메뉴에 대해서는 “정확히 정해진 것은 없지만 치킨 등 퓨전 한식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윌셔센터-코리아타운 주민의회(WCKNC) 산하 도시개발위원회에 따르면 곽씨는 위원회 측에 해당 업소에 대해 오후 6시까지 운영 및 오전 2시까지 주류 판매 관련 CUP 2건을 신청해 14일 승인받았다. 주민의회는 퍼밋 승인 여부를 1차적으로 심의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한편 LA한인타운 한복판인 6가와 옥스포드 코너에도 노래방 신설이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말 한국 최대 규모 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이곳 2층짜리 건물에 노래방을 개업한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본지 2019년 10월 29일자 A3면>. 1만6000스퀘어피트 규모의 이 건물은 1층이 주점, 2층이 노래방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올해 1월에는 6가와 켄모어 인근 4층 짜리 사무실용 빌딩(3434 West 6th St.) 1층에도 노래방이 입점이 계획됐으나 취소됐다. 해당 건물주인 전 LA 한인회장 배무한씨는 “당초 식당 2개와 노래방 1개 신설을 계획했으나 2~4층에 들어설 호텔 운영에 차질을 빚을 거 같아 식당 3개를 운영하기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류언론들은 팬데믹 속에서도 노래방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한인타운의 특징”으로 평하기도 했다. LA관광청은 지난해 5월 업데이트한 LA한인타운 가이드에서 “한인타운은 술을 마시며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가라오케 형식 노래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관광객들을 사로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LA매거진은 지난 2018년 ‘LA에서 해야 할 일 목록’을 발표하면서 한인타운의 노래방을 포함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