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트럼프, '바이든은 미네소타를 난민캠프로 만들 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19 01:28

"난민 유입 늘리려 해…테러 수문 열어놓는 격"
급진적 경찰개혁 용인한다고도 비판
"바이든, 나프타·TPP·한국 등 '배신 세력' 지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네소타주 유세에서 "조 바이든은 미네소타를 난민캠프로 만들어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미네소타주 베미지에서 열린 '위대한 미국의 귀환' 유세 행사에서 민주당 대선후보인 바이든의 이민 공약을 맹비난했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바이든은 전 세계 가장 위험한 지역 출신 난민들의 유입을 700% 늘리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는 여러분 자녀의 학교 교실을 (난민들로) 가득 채우고, 팬더믹(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와중에 병원들도 과부하에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이든은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 지역에 대한 우리 정부의 여행 금지 조치도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급진적 이슬람 테러의 수문을 열어놓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 정부는 이 나라에 테러리스트, 극단주의자, 범죄자들이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오늘만 해도 우리는 강간, 폭행, 강도, 테러, 살인 등 중범죄 혐의를 받는 소말리아인들 십수 명을 추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이든의 결정에 달렸더라면 빈 라덴과 솔레이마니는 여전히 살아있을 테고, ISIS(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는 날뛰고 있을 것이며, 이란이 중동을 장악했을 테고, 중국이 세계 지배국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시가 경찰서를 해체하고 '지역안전·폭력방지국'을 신설하는 급진적 경찰 개혁안을 처리한 것을 바이든 후보가 용인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최근 격렬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경찰 개혁을 지지해 치안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바이든 후보가 "지난 50년간 우리를 배신한 글로벌 세력을 지지한다"고 비판하며, '배신 세력'의 사례로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함께 한국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바이든 후보 역시 미네소타주 덜루스를 찾아 연설에 나섰다.

미네소타주는 전통적인 민주당 텃밭으로 통한다.

하지만 직전인 2016년 대선 때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1.5%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해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올해 대선에서 뒤집을 가능성이 있는 지역으로 떠올랐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영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