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후임 대법' 대선 쟁점 부상…'인준 전쟁' 시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19 11:45

트럼프·공화, 신속지명 '속도전' 시사…민주는 저지전략 모색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별세로 후임자 임명 문제가 대선을 6주 앞둔 미국 정치권의 쟁점으로 떠올랐다.

19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신속히 후임자를 지명해 공석을 메우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대법관 선출은 자신과 공화당의 의무라면서 지체 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종신직인 연방 대법관은 대통령이 지명하고 상원의 인준을 거쳐 임명된다. 상원은 공화당이 과반인 53석을 차지, 장악하고 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긴즈버그 후임자로 지명하는 인물에 대해 상원이 투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소속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올해 '인준 싸움'을 진행할 것이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친(親)트럼프' 중진으로 상원 인준의 핵심인 법사위를 이끄는 린지 그레이엄 법사위원장도 이날 대통령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이런 공세에 맞서 민주당은 '총력 저지'를 모색하고 있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소속 상원의원들과 전화 회의를 하고 긴즈버그 후임 지명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한다고 CNN은 전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공화당의 이탈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인준 청문회와 투표를 막을 권한이 없다고 CNN은 지적했다.

4년 전 대선을 앞두고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돼 양당이 격돌했었다.

2016년 2월 보수파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타계해 공석이 되자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진보 성향의 메릭 갤런드 대법관 후보자를 지명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은 인준에 나서지 않았고, 결국 대선을 치르고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보수 성향의 닐 고서치 대법관이 지명됐다.

당시 야당인 공화당은 퇴임할 대통령이 대법관을 지명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지만, 4년 뒤인 지금은 입장이 180도 바뀐 셈이다.

새 대법관 후보로는 보수 성향 여성인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고등법원 판사와 남아시아계 남성인 제6연방고법의 애뮬 타파 판사, 제11연방고법의 쿠바계 여성인 바버라 라고아 판사 등이 거론된다.

과거 대법관 인준에 걸린 평균 기간은 71일이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그간 대법원은 전체 대법관 9명 중 성향별로 보수 5명, 진보 4명의 이념 구도를 보였다.

공화당은 보수 대법관을 6명으로 늘려 확실한 보수 우위로 만들려 하지만 민주당은 결사 저지하려는 태세다.

CNN은 긴즈버그 대법관 별세가 새로운 정치 논쟁을 불러오면서 양당 유권자를 자극해 대선판을 재편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