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7(Tue)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 목격자 위증 밝혀낸 날카로운 ‘공조’ 빛났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19 16:37

[OSEN=강서정 기자] tvN ‘비밀의 숲2’ 조승우X배두나의 공조가 또다시 빛을 발했다. 허점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눈과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목격자의 위증을 밝혀낸 것.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11회는 수도권 평균 8%, 최고 9.1%, 전국 평균 6.8%, 최고 7.7%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5%, 최고 5.6%, 전국 평균 4.5%, 최고 5%를 나타내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 그간 침묵하던 세곡지구대원들이 마침내 입을 열었다. 이들이 유흥업소로부터 뒷돈을 받은 이유는 이대성(박성일) 경사 노모의 비싼 약값을 충당하기 위해서였다. 약이 보험 적용될 때까지만 받겠다는 계획으로 시작된 부정행위는 보험 처리가 되고 나서도 지속됐다. 이들이 이상하리만큼 백중기(정승길) 팀장을 감싼 이유는 약값이 필요 없어진 이후 그만이 완전히 손을 뗐고, 이대성이 감옥살이를 하는 동안 그가 대신해 노모를 돌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전 동두천 서장 전승표(문종원)는 외근 처리한 3시간 동안 사우나를 다녀왔다고 실토했고, 그의 조카 김수항(김범수)은 간직하고 있던 송기현(이가섭) 경사의 유서를 꺼냈다. 집단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한 상황이 상세하게 기록돼있어 숨겼지만 죄책감에 차마 버리지는 못했다는 진술도 함께였다. 

이렇게 세곡지구대원들은 서동재(이준혁) 납치범 용의선상에서 벗어나는 듯했다. 그런데 범인을 봤다는 목격자(류성록)가 백팀장을 지목하면서 사건은 또다시 변곡점을 맞았다. 핸드폰 위치 추적 결과, 목격자가 사건 당일 납치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진술에 신빙성이 더해졌다. 이에 용산서 강력 3팀은 이대성의 노모가 있는 여관과 백팀장의 집을 수색했지만, 납치범이 보낸 메시지와 일치하는 테이블과 마룻바닥은 없었다. 백팀장 또한 자신은 범인이 아니라고 강력히 부인하며 눈물로 호소했다. 둘 중 한 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었다.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은 목격자에게 의문 부호를 띄웠다. 아무리 시력이 좋아도 한밤중에 범인의 얼굴을 봤다는 점, 서동재 실종 뉴스를 찾아봤다는 점 등이 미심쩍었다. 경찰이 용의자로 조사받았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유일하게 경찰 복장이었던 백중기를 지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다. 이러한 의문점을 확인하기 위해 황시목과 한여진이 납치 현장을 다시 찾았다. 직접 시연까지 해본 결과 어두운 밤에도 얼굴은 보였고, 차 번호판은 보이긴 했지만 숫자까지 식별하긴 어려웠다. 모두 목격자의 진술과 일치했다. 

사건은 이렇게 또다시 오리무중으로 빠질 뻔했지만, 연식이 오래된 백팀장의 차량이 황시목의 날카로운 눈에 들어왔다. 흰 바탕과 검은 글자의 신형 번호판이 아닌, 녹색 바탕과 흰 글자의 구형 번호판을 달고 있었기 때문. 서동재의 구두와 범인의 차량 색깔까지 진술한 목격자가 그 차이를 놓칠 리 없었다. 이를 바탕으로 황시목과 한여진은 백팀장의 차에 신형 번호판을 붙여 현장 검증에 나섰다. 목격자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서였다. 한여진은 범인의 차량에서 DNA가 검출됐다는 거짓말로 그를 안심시켜 여러 가지를 재차 확인했고, 목격자는 “흰 건 바탕이요, 검은 건 숫잔가 보다”라고 답했다. 한밤중에도 색을 구별할 수 있다는 사실, 즉 목격자의 위증이 드러난 순간이었다. 그는 사건 당일 GPS 조작 어플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단서 하나도 놓치지 않은 황시목과 천연덕스럽게 목격자가 위증을 실토하게 만든 한여진이 만들어낸 통쾌한 결과였다. 

그 가운데 백팀장이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검찰은 파워게임에서 승기를 잡은 듯했다. “검사가 경찰에게 맞아 죽은 것이냐”며 평검사들까지도 동요하면서 법무부장관과 행안부장관이 움직였다. 더군다나 세곡지구대의 비리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여론조차 검찰의 수사 지휘권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목격자의 위증으로 인해 백팀장 역시 용의선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상황. 한치 앞도 예측하기 어려운 흥미진진한 전개 속에서, 이날 방송은 “왜 이렇게까지 합니까”란 황시목의 의미심장한 의문으로 끝을 맺었다. 서동재를 납치한 범인은 대체 누구이며, 목격자가 위증한 이유는 무엇일지 촉각이 곤두설 수밖에 없었던 대목이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비밀의 숲2’ 방송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