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0.0°

2020.10.29(Thu)

'비밀의 숲2' 최무성, 전혜진에 "여기저기 너무 터진다" 불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0 05:57

[OSEN=전미용 기자] 최무성과 전혜진이 만났다.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는 우태하(최무성)과 최빛(전혜진)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여진(배두나)은 목격자가 거짓 자백을 한 사실을 최빛(전혜진)에게 알렸고 황시목(조승우) 역시 우태하에게 이 사실을 전했다. 우태하는 최빛에게 연락을 했고 퇴근하는 최빛과 공원에서 만났다.  

우태하는 최빛에게 "박광수 선배 와이프한테 물어봐야 하나. 황프로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너무 오반가"라고 전했다.

이에 최빛은 "전 별로 걱정이 안 된다. 자기 남편이 대기업 똥꼬 빨아주고 로비도 실패했는데.. 무슨 이야기를 하겠냐. 아는 사람이 한명 더 있을 수 있다. 오주선(김학선) 아냐? 통영 사건 해결한.. 그 사람이 날 찾아와서 그랬다. 남양주 국도에서 죽은 선배가 생각난다고. 그리고 국장님 변호도 오주선이 먼저 나섰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어 "오주선 전화가 두 번 더 왔었다. 박광수를 선배라고 하는 거 보면 뭔가 아는 거 아닌가. 먼저 만나자고 해볼까?"라고 말했고 우태하는 "긁어부스럼이 될 수도 있다. 그나저나 여기저기서 너무 터진다. 황시목 수사팀에서 빼야 했어"라고 후회했다. 

최빛은 다른 사건을 맡겨 황시목과 한여진이 박광수 사건을 조사 못하게 하자고 이야기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