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0.31(Sat)

"돌아이 같았다"..'소리도없이' 유아인x유재명, 대사NO+쇼킹 대본 처음보는 범죄물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0 20:47

[OSEN=하수정 기자] 유아인과 유재명의 파격 변신이 돋보이는 범죄 영화 '소리도 없이'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2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영화 '소리도 없이'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주연 배우 유아인, 유재명, 홍의정 감독 등이 참석했다.

'소리도 없이'(연출 홍의정,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작 ㈜루이스픽쳐스·BROEDMACHINE, 공동제작 ㈜브로콜리픽쳐스)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은 극중 범죄 조직의 소리 없는 청소부 태인 역을 맡았고, 유재명은 같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으로 분했다.

'소리도 없이'가 첫 상업영화 연출작인 홍의정 감독은 캐스팅 1순위 유아인, 유재명과의 작업에 대해 "처음 캐스팅 됐을 때도 믿을 수 없었다"며 "캐스팅을 했다는 느낌보다는 내가 오디션을 보는 마음으로 두 분을 만났다. 아직도 첫날이 생각난다. 정말 설득하기 위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했는데 너무 긴장해 생각이 안 난다. 너무 너무 긴장했는데, (출연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유아인은 "홍의정 감독에 대한 기대감과, 그리고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에 대한 감동이 컸다. 놀랍고 쇼킹하더라.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아주 일상적일 수도 있고 익숙할법한 이야기를 독특하게 조합해서 이상한 부위를 찌르는 느낌을 받았다. 시나리오에 강하게 이끌렸다"며 출연 이유를 공개했다.

자신에 캐릭터와 관련해 유아인은 "영화적인 접근으로 봤을 때 말이 없는 캐릭터다. 어떠한 알 수 없는 소리가 삐져나올 때도 있어서, 소리는 못 내는 친구는 아니다. 아마도 과거의 어떠한 일을 통해 전사가 있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세상에 뭔가를 표현하길, 드러내길 거부하는 인물이다. 밀접하게 연결되거나 소통하길 거부하는 인물이 아닐까 생각한다. 한편으론 대사가 없어서 배우로서 편했는데, 한편으론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이 표현하려고 하지 않았고, 그냥 상황에 대응하려고 했다.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시키려고 했다. 그런 부분에서 좀 도움을 받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주연 배우가 대사가 없다는 건 감독에게도 큰 도전이 아니냐?"라는 질문에 감독은 "나한테도 도전이었다. 현실적인 디렉션을 배우한테 드렸어야 했는데 대사가 없으니까 어렵더라. 관념적인 말로 설명해야 했다. '영역을 침범 당한 고릴라' 이렇게 말씀드렸다. 그런 얘기를 했을 때 나의 이상한 제안이 어색하지 않게 소중하게 받아줘서 편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아인은 "레퍼런스 영상을 보내주셨는데 고릴라 영상이더라. 태인은 고릴라처럼 움직일 것 같다고 했다"며 "그런 얘기를 처음 들어보니까 재밌고 신선했다. 감독님이 느끼는 캐릭터 애정이나 접근 방식이 작업 자체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고 답했다.

유재명은 "배우들이 대본을 받거나, 시나리오를 받을 때 기대를 많이 한다"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소중한 마음으로 읽는데, 이번에는 읽는 순간 묘한 경험을 받았다. 제목은 '소리도 없이'인데 많은 것들이 담겨 있더라. 풍부하고 상징도 강했다. 담백하고 강렬했고, 작업하면서 행복한 경험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창복은 어떤 인물이냐?"는 질문에 "이름에서 느껴지듯이 착한 사람이다. 스스로 복이 많다고 생각한다.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도 있고, 몰입도 할 수 있다. 무엇보다 말이 많은 사람"이라고 했다.

유아인과 첫 작업에 대해 유재명은 "그동안 유아인을 관객이나 팬으로 바라봤는데, 처음 만났을 때 설레면서 팬이라고 얘기했다. 술 한 잔 하면서 얘기를 나눌수록 자유롭고 편했다. 후배, 선배 개념이 아니라 동료로서 편하게 작업했다"라며 "그리고 감독님을 처음 만날 때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글 자체가 주는 아우라가 있었는데, 실제로는 인간적이고 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아인은 "선배님은 격없이 날 대해줬고, 아주 특별했다. 선배님이 나의 팬이라고 했을 때, 너무 민망하고 부끄러웠지만 사랑스럽기도 했다. '어떻게 이런 말을 편하게 하시지?' 하면서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며 웃었다. 이어 "감독님과의 작업은 무서운 글을 쓴 무서운 분이라고 했다. 무섭다는 말이 꼭 나쁜 말은 아니다. 그 안에서 흥분을 느꼈고, 충분히 만족할만한 현장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유재명은 "정말 유아인한테 진심으로 '우리가 잘 맞는 것 같아'라고 했다. 그 얘기가 정말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했다. 유아인은 "티격태격하는 순간이 몇 장면 있었는데 진짜 잘 맞았다. 나이 차이가 나는 선배님이었지만 불편함 없이 친구처럼 계셔주셨다"며 고마워했다. 

'홍의정 감독님이 기존 감독님과 어떻게 달랐나?"라는 질문에 유아인은 단번에 "돌아이 같았다"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홍의정은 감독은 "유아인 배우가 독특하고 자기 주장이 강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정말 그렇더라. 나도 긴장을 많이 했는데, 그럼에도 할 말, 못 할 말 다 할 수 있었다. 유아인은 그런 사람이면서도 모든 것을 흡수하면서 받아 들일 수 있더라. 그런 균형이 맞는 배우라서, 처음 보는 인간의 유형이었다"고 말했다.

유아인은 "나도 감독님이 처음 보는 인간의 유형이었다"며 "새로운 사람을 만나게 됐는데 '이런 사람을 처음 봤어'라고 생각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그런 기대감을 갖게 되는데, 기대를 만들기에 충분했다. 억지로 하는 말이 아니라 특이하고 독특한 게 무조건 좋은 게 아니다. 감독님은 '저 사람은 혹시 좋은 사람일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냥 잘하고 능력있고 사람들을 홀리는 나쁜 놈들이 너무 많다. 감독님은 그 능력들을 좋게 좋게 써주실 분이 아닐까 싶었고, 세상에 빛과 소금이 될 분이 아닌가 싶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이 작품에 임했다. 새롭고 흥미로운 걸 보여준다는 것만으로도 윤리적인 부분에서 용인하고 참아주는데, 감독님은 자신의 태도를 끊임없이 고민하면서 영화 작업에 임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소리도 없이'는 오는 10월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