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4.0°

2020.10.28(Wed)

중국,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포장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20 20:53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지린성 창춘(長春)에 수입된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1일 창춘시 당국에 따르면 지난 18일 창춘의 모 식품회사 오징어 제품 포장에서 채취한 샘플 한 점에서 코로나19 양성반응이 나왔다.

이 제품은 중러 접경인 지린성 훈춘(琿春)의 한 회사가 러시아로부터 수입해 창춘에 판매됐으며, 일부는 창춘 인근 도시인 푸위(扶余) 소비자에게도 팔린 것으로 전해졌다.

창춘시 당국은 "시 전체의 관련 제품을 조사하고 밀봉 보관했으며, 수입·보관·판매 과정을 조사했다"면서 "주변 환경과 보관 제품에서 채취한 샘플은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서 "감염 우려가 있는 사람들을 격리하고 감염 여부를 검사했지만 모두 음성이었다"고 전했다.

창춘시 당국은 "수입 냉동육·냉동해산물을 사거나 날로 먹는 데 신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푸위시 당국은 "지역 시장에서 관련 오징어 제품 10kg이 팔렸다"면서 "지난달 24~31일 해당 시장에서 오징어를 구매한 경우 당국에 보고하고 검사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달 산둥성 옌타이(煙台)와 안후이성 우후(蕪湖) 등 다수 지역의 수입 냉동 해산물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다. 광둥성 선전(瀋?)시에서는 브라질산 냉동 닭 날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오기도 했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이후 수입 냉동식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될 경우 2번째까지는 1주일간, 3번째 이상이면 4주간 수입 중단 명령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해관총서의 15일 발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감염직원 발생 등을 이유로 19개국 56개 식품회사로부터 수입을 중단했다.

bsch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병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