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3(Fri)

'9월 타율 .429 5홈런' 김동엽, 삼성 토종 20홈런 명맥 되살릴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0 21:02

[OSEN=대구, 곽영래 기자]NC는 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정규 시즌 개막전에서 선발 드류 루친스키의 6이닝 무실점 쾌투와 나성범, 박석민, 모창민의 홈런에 힘입어 4-0으로 승리했다.6회말 2사 1루 삼성 김동엽이 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김동엽(삼성)의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김동엽은 20일 대구 키움전에서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2홈런) 6타점 3득점을 올리며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 기록을 새롭게 작성했다. 삼성은 키움을 14-6으로 꺾고 16일 수원 KT전 이후 4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5번 지명타자로 나선 김동엽은 1회 2사 1,2루서 좌월 3점 아치를 터뜨렸다. 키움 선발 조영건과 볼카운트 1B-1S에서 3구째 직구(140km)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 밖으로 날려 버렸다. 비거리는 115m. 

김동엽은 3-2로 앞선 3회 1사 1루에서도 키움 두 번째 투수 임규빈과 볼카운트 1B1S에서 3구째 포크볼(127km)을 공략해 좌월 2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6회 무사 1,3루에서도 좌전 안타를 때려 3루 주자 구자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김동엽은 "최근 2경기에서 좋지 않아서 오늘은 경기에 들어가면서 마음을 편하게 먹고 내 스윙만 하자고 생각한 게 좋은 결과(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평소 웨이트 트레이닝을 열심히 하다 보니 낮은 발사 각도의 타구도 홈런이 되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 정규시즌이 한 달여 남았는데 아프지 않고 전 경기를 다 뛰면 더 나은 결과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OSEN=대구,박준형 기자] 23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진행됐다.6회말 선두타자 김동엽이 솔로홈런을 날리고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힘만 놓고 보면 팀내 타자 가운데 둘째가라면 서러울 만큼 뛰어난 김동엽은 파괴력은 뛰어난 반면 정확성은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젠 다르다. 눈 야구도 된다. 이달 들어 타율 4푼2푼9리(56타수 24안타) 5홈런 17타점 12득점으로 월간 MVP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타고난 힘에 정확성까지 향상됐으니 장타 생산 능력은 더욱 좋아질 듯. 현재 흐름을 이어간다면 김동엽이 삼성의 토종 타자 20홈런 명맥을 다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2018년 강민호(22개), 이원석, 구자욱(이상 20개) 등 20홈런 타자 3명을 배출했으나 지난해 20홈런 타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원석이 19홈런을 터뜨리며 팀내 최다 기록을 세웠다. 

김동엽이 앞으로 홈런 5개를 추가하면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개인 통산 3번째 20홈런 고지를 밟게 된다. 아쉽게도 가을 야구와 멀어졌지만 김동엽의 활약은 또 다른 반가운 소식이다. /what@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삼성 김동엽 /jpnews@osen.co.kr

손찬익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