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디바' 이유영 "두려움 주는 존재 된 기분? 짜릿했다..뻔한 악역 아냐" [인터뷰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0 21:51

[OSEN=심언경 기자] 배우 이유영이 '디바'를 감상한 소감을 밝혔다.

이유영은 21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디바'(감독 조슬예) 화상 인터뷰에서 "시나리오를 읽었던 그 느낌대로 기대했던 만큼 영화가 만족스럽게 나와서 기분이 좋았다. '다이빙'이라는 스포츠의 아슬아슬하고 짜릿한 속성이 스릴러랑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제 캐릭터도 만족스러웠다"고 밝혔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됐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사건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3일에 개봉된다.

극 중 이유영은 연습량은 선수들 중 최고지만 실전에서 언제나 이영(신민아)에게 밀리는 다이빙 선수 수진으로 분한다. 수진은 이영과 함께 의문의 사고를 당한 뒤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인물로, 미스터리 스릴러를 표방한 '디바'의 핵심축이다. 

이유영은 의뭉스러운 인물 이영을 연기하기 위해 수진의 '웃음'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유영은 "수진을 완전한 악역으로 그릴 수도 있었는데, 저는 수진의 웃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항상 겉으로는 잘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무슨 생각을 하는지 잘 알 수 없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에는 관객분들이 수진이가 너무 불쌍하고 많이 이입을 해주시길 바랐다. 선한 건지 악한 건지 알 수 없는 오묘한 이미지를 감독님이 마음에 들어해주신 거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유영은 수진과 닮은 점을 묻는 말에 "평소 성격이 제 속에 있는 감정과 말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편이다. 사람들이 많이 그렇게 말해줘서 알게 됐다. 그런 점이 수진이랑 닮아서 표현이 잘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유영은 수진을 열등감, 질투심에만 사로잡힌 인물이라고 보지 않았다. 이유영은 "수진의 감정이 열등감, 질투심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이영이를 정말 좋아한다고 생각했다. 이영이는 둘도 없는 친한 친구고, 친구로서 사랑했다. 어린 시절 있었던 일 때문에 오랜 세월동안 감정이 변화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열등감과 질투심은 문득 올라오는 감정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진이 두려운 존재가 될 거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하진 않았다. 수진이 가진 열등감과 상처, 안타까움을 잘 표현하고 싶었는데, 그게 편집과 음악, 연출로 두려움을 주는 존재로 보이게 되더라. 어떤 감정을 전달해줄 수 있는 것 자체가 짜릿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유영은 수진으로서 어떤 평을 받고 싶냐는 질문에 "뻔하고 일차원적인 악역이 아닌, 사연이 있는 인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 수진을 잘 대변해주는 그런 연기를 했다는 평을 받고 싶다"고 답했다.

(인터뷰②에 이어집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영화사 올(주)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