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10.27(Tue)

중국이 손 볼 미국 기업은 시스코…이미 보복 시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21 15:03

WSJ "중국 블랙리스트에 화웨이 경쟁자 시스코 포함"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중국은 미국 기업 시스코에 대한 보복 조치를 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중국 상무부가 마련 중인 블랙리스트에 시스코가 포함됐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장비업체인 시스코는 글로벌 시장에서 화웨이의 경쟁자로 꼽히는 회사다.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업은 중국으로부터 물건을 살 수도 없고, 팔 수도 없게 된다. 또한 기업 임직원의 중국 입국이 제한되거나, 거류 자격이 취소될 수도 있다.

중국은 아직 블랙리스트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시스코에 대한 보복은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시스코가 오랜 기간 납품을 했던 중국의 국영통신업체들과의 계약이 끊겼다고 보도했다.

최근 중국 정부는 기업들에 대해 위약금을 물더라도 미국 기업과의 계약을 파기하라는 지침을 내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기업 제재에 대한 대응에 나선 중국 정부는 상무부를 비롯해 반독점 기구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에 블랙리스트 후보들을 올리라고 지시했다.

현재 후춘화(胡春華) 부총리가 중국판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을 최종 검토 중이다.

다만 중국 정부 내부에서도 블랙리스트 공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과의 무역 협상을 담당하는 류허(劉鶴) 부총리는 미국의 더 큰 보복을 부를 수 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 공개를 일단 미국 대선 이후로 미루자고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컵 파커 미·중 무역 전국위원회(USCBC) 부회장은 중국의 블랙리스트에 대해 "안 그래도 피해를 보고 있는 중국 관련 미국 기업에 더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om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