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2(Thu)

美메릴랜드주, "한국산 코로나 진단키트 문제 없다"…'사용중단' 현지 보도 반박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21 21:02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가 아내인 유미 호건 여사와 공항에서 한국 진단키트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 래리 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미국 메릴랜드 주가 21일(현지시각) 한국에서 공급받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에서 다량의 가짜 양성 결과가 나와 사용을 중단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메릴랜드 주는 한국산 진단 키트에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메릴랜드 주 최대 일간지인 볼티모어선은 지난 18일 한국에서 들여온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키트에서 가짜 양성 결과가 속출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진단키트를 사용한 메릴랜드 대학에서는 사용을 중단했다고도 주장했다. 볼티모어선은 케빈 켈리 메릴랜드 대학 대변인이 “우리는 더는 한국산 진단키트를 사용하지 않는다.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더는 밝힐 수 없다”는 이메일을 보냈다고 전했다.

논란이 된 진단 키트는 한국 기업 랩지노믹스에서 수출한 것이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지난 4월 50만 회 사용 분량을 공수해 갔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씨와 결혼해 ‘한국 사위’로 알려져 있다. 미국 식품의약처(FDA) 등이 승인했고, 이후 메릴랜드 대학 연구소와 현지의 진단센터에서 사용해왔다.



미국 메릴랜드 주 일간지 인 ’볼티모어 선“은 지난 18일 기사를 통해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구입한 수십만 건의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허위 양성 결과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캡처






호건 주지사는 21일(현지시각)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60일 동안 우리는 20만건 이상의 랩지노믹스의 테스트를 두 곳의 연구소에서 아무 문제 없이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와 메릴랜드 대학 측은 한국산 진단 키트는 아무 문제가 없고 만족스럽게 사용해 왔으며 독감 철이 다가와 독감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로 대체하는 단계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호건 주지사는 “우리는 독감 철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지난 몇 주간 메릴랜드 대학과 코로나19-독감 동시 분석으로 이행하는 것을 논의해 왔다”며 “우리는 한국산 진단 키트를 계속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단 키트를 만든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21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중단) 외신 내용이 맞았다면 메릴랜드 주에서 자료나 소명을 요구해왔어야 아직 그런 걸 받은 적이 없다”며 “지난주에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 진행한 진단키트 성능 평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우리 제품에 문제가 있다고 파악하진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