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9.0°

2020.10.31(Sat)

'좀비탐정' 최진혁-박주현, 아슬아슬한 대면식…좀비 정체 들킬까 [Oh!쎈 예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1 22:06

래몽래인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창문을 뛰어넘으려 하는 최진혁의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2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2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제작 래몽래인) 2회에서는 최진혁(김무영 역)의 탐정 사무소를 찾아온 박주현(공선지 역)의 등장으로 아슬아슬한 대면식이 펼쳐진다.

어제 방송된 1회에서는 공선지(박주현)가 초등학교 앞에서 잠복 취재 도중, 트렌치코트와 중절모, 장갑까지 낀 수상한 차림의 김무영(최진혁)을 변태로 오해하는 해프닝으로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여기에 공선지는 투포환 선수를 연상케 하는 선수급 자세를 취한 뒤 헬멧을 날렸고 김무영을 가격해 기절시키는 데 성공,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렬한 엔딩 장면을 각인시켰다.

이런 가운데 창틀에 올라선 김무영의 긴박함과 대비되는 해맑은 공선지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공선지가 갑작스레 들이닥치자 BB크림 분장술로 정체를 숨겼음에도 불구하고, 창문으로 도망치려 하며 불안함을 내비친 것. 내막을 모르는 공선지가 문틈을 비집고 들어오자 그는 중절모와 코트 깃으로 얼굴을 죄다 가리며 상황을 회피,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드높인다.

뿐만 아니라 결국 탐정 사무소 진입에 성공한 공선지는 심상치 않은 시선으로 어딘가 바라보고 있어 더욱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무영은 대쪽 같이 밀고 들어오는 그녀 앞에서 신분 사수에 성공했을지, 공선지가 그의 탐정 사무소를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박주현이 탐정 사무소 문을 박차고 들어오면서 문 뒤에 있던 최진혁과 부딪히자 눈치 보는 박주현을 귀여워하는 ‘선지 몰이’가 시작됐다는 후문이다. 촬영팀 감독은 “너무 세게 밀고 나오면 나빠보일 수 있을 것 같거든~”이라고 장난치는가 하면, 최진혁은 “이를 악물고 밀더라니까요?”라며 맞장구 치며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정체와 목적을 숨긴 최진혁과 박주현의 아슬아슬한 만남은 2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좀비탐정’은 지상파-OTT-IPTV가 협업한 첫 오리지널 콘텐츠로, KBS, 웨이브(wavve), SK브로드밴드 3사가 공동으로 제작투자했다. 매주 토요일 웨이브와 B tv에서 2회차가 독점 선 공개되고 이어 KBS에서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영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