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몸통 붙은 채 태어난 美 14개월 샴쌍둥이 분리 성공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21 23:32

24명 의료진 11시간 대수술 후 건강하게 귀가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미국 미시간주의 생후 14개월짜리 샴쌍둥이의 분리 수술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22일(현지시간) 일간 디트로이트프리프레스와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가슴과 배가 붙은 채로 태어난 샴쌍둥이 새러베스와 아멜리아 자매의 분리 수술이 지난달 미시간대 부설 C.S. 모트 아동병원에서 무사히 완료됐다.

2019년 6월 태어난 이 자매는 서로 가슴을 마주하고 안은 것 같은 형상으로 세상에 나왔다. 새러베스와 아멜리아는 머리와 사지, 심장을 각자 온전히 갖췄지만, 간을 공유하고 있었다.

당초 분리 수술은 올해 2월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쌍둥이가 폐렴에 걸리고 이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7개월가량 미뤄졌다고 한다.

지난달 미시간대 C.S. 마트 아동병원 의료진 24명이 참여한 대수술은 11시간에 걸쳐 성공리에 진행됐고, 두 자매는 회복을 거쳐 이달 초 집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수술을 이끈 조지 미샬리스카 교수는 "나도 쌍둥이의 아빠로, 쌍둥이가 매우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잘 안다"면서 "새러베스와 아멜리아는 앞으로도 늘 진정 특별한 유대감을 간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yongla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용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