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2(Thu)

'옥문아들' 조우종, "결혼 후 10kg감량… ♥정다은표 저염식 덕분"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2 07:06

[OSEN=김예솔 기자] 조우종이 결혼 후 10kg을 감량한 사연을 전했다. 

22일에 방송된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조우종, 정다은 아나운서 부부가 출연했다. 

조우종은 슬림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정다은은 "내가 해준 밥이 맛이 없는지 자꾸 살이 빠지더라. 남편이 지금 10kg이 빠졌다"라며 "내가 저염식에 건강식을 추구한다. 내가 음식을 해서 가면 네가 먹어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정다은은 "맛이 느껴지지 않아서 맛이 없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우종은 "아니다 나는 그런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정다은은 "메뉴가 좀 그렇다. 예를 들면 오늘 같이 폭염 경보가 떨어진 날 불떡볶이를 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김숙은 "그럼 네가 요리를 하면 되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조우종은 "아내가 요리하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주로 내가 먹는 편이다"라며 "하루는 밥이랑 반찬, 국 자리에 단팥빵을 주더라. 그걸 내가 떠 먹으면 되는 거냐. 먹긴 다 먹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우종은 "밥을 뜨고 반찬을 먹으면 짜니까 그때 단팥빵을 먹으면 된다. 단짠단짠이다"라고 말했다. 정다은은 "결혼을 하고 2,3개월 됐을 때다. 뭘 해도 식탁이 안 채워지는 기분이더라. 그래서 단팥빵을 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우종은 "내가 낙지를 좋아해서 아내가 낙지볶음을 해줬다. 근데 먹으니까 타이어 씹는 느낌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정다은은 "낙지볶음을 할 때 양념을 잘 못 했다. 인터넷을 보고 했는데 정말 아스팔트에 긁힌 바퀴향이 나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