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8.0°

2020.11.23(Mon)

아직 여성은 달에 못 갔다… 미국 "32조 투입 보내겠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22 15:14



인류가 달에 간 건 1972년이 마지막이다. 여성은 아직 달을 밟지 못했다. [NASA]





미국 항공우주국(NASA)가 50년 만에 다시 달에 인류를 보내는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 그리스 신화 '달의 여신' 이름을 딴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다. 이번엔 사상 처음으로 달에 가는 여성이 나올 전망이다.


AFP 등 외신은 22일 NASA가 이 같은 종합보고서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짐 브라이든스타인 NASA 국장은 "앞으로 4년간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를 실현하기 위해 280억 달러(32조480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목표는 2024년에 남성과 여성 1쌍을 달에 보내는 것이다. 인류는 1972년 마지막으로 달에 다녀왔다. 약 50여 년 만에 다시 시도하는 셈이다. 성공하면 여성으로는 처음 달에 발을 내디딘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한 예산은 차세대 대형 로켓인 '우주발사시스템'(SLS) 개발, 유인 우주선 '오리온'과 달 착륙선 개발 등에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는 달의 남극에 우주인을 보내 얼음 형태로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물을 찾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2021년 11월 달궤도 무인 비행, 2023년 달 궤도 유인 비행, 2024년 달 착륙 우주선 발사 순서로 이뤄진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