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유퀴즈' 신민아, 앞으로 예능 출연 자주 해야겠어요[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3 14:50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신민아는 ‘예능 레어템’이었다. 무려 6년 만에 출연했기 때문인데,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그녀의 새로운 면모가 발견돼 계속 만나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호응이 쏟아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는 신민아가 출연해 MC 유재석과 조세호를 만났다. 신민아는 유재석과 구면이지만, 조세호와는 ‘유퀴즈’를 통해 첫 대면했다.

이날 유재석은 신민아를 보고 “6년 전에 ‘런닝맨’에서 만났었다”면서 반갑게 인사했다. 조세호는 신민아에게 “저는 태어나서 신민아를 처음 본다”고 신기해하듯 말했다. 신민아 역시 그런 조세호에게 “태어나서 처음 봤다”고 웃으며 답했다.

신민아는 예능 출연에 대해 “제가 그동안 예능을 안 했다. 6년 만”이라며 “사실 다른 예능의 출연도 생각을 했었는데 긴장도 많이 하고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있다”며 “‘유퀴즈’는 편하게 얘기할 수 있을 거 같았다. 또 제가 ‘유퀴즈’를 너무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민아는 “개인적으로 저를 아시는 분들은 저를 보고 ‘되게 웃기다’고 한다. 근데 방송에 나오면 저의 그런 모습이 안 산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대부분의 배우들이 그렇지만 특히 신민아는 실물이 더 아름답기로 소문이 나 있다. 이날 ’실물이 더 예쁘다’는 목격자들의 말에 “예쁘다는 댓글을 보면 너무 좋다”면서 “근데 '저 20대 때 본 건가?’ 싶기도 하다”고 부끄럽게 웃었다.

1998년 잡지 모델로 데뷔한 신민아는 “10대, 20대에는 뭔가 이뤄야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조급했는데 30대에는 길이 좁혀지고 욕심을 내려놓다 보니 마음에 여유가 생겼다”라고 털어놨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유퀴즈'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