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2(Thu)

"진짜 아냐?"...'우다사3' 김선경X이지훈, 백허그→깜짝 선물 '한달 뒤' 어떨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3 15:45

[OSEN=연휘선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 실제 같은 로맨스를 선보이며 뜨거운 호응을 유발했다. 

2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3회에서는 김용건과 황신혜, 탁재훈과 오현경, 이지훈과 김선경, 현우와 지주연 4커플이 자신들 만의 한집살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지훈과 김선경은 경남 하동으로 떠나 시골 한달살이에 돌입했다. 떠나기 전날 밤 이지훈은 여덟 명의 조카들과 옷짐을 꾸리며 설렜고, 김선경은 이지훈의 취향에 맞춘 밑반찬들을 일일이 준비했다. 오래된 한옥에 도착한 직후 백허그를 나누며 하동의 경치에 감탄한 이들은 곧 짐을 풀었고, 이지훈은 깜짝 선물로 사골을 대령해 김선경을 놀라게 했다. "누나의 기력을 보충해주고 싶다"며 직접 핏물을 빼고 사골 끓이기에 돌입한 이지훈의 모습에 김선경은 함박웃음을 지었다. 뒤이어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한 채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며 저녁을 준비, 다음 주로 이어지는 뜨거운 첫날밤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현우는 "자고 가라"라는 지주연 할머니의 권유로 지주연의 집에서 실제로 하룻밤을 자고 일어나 놀라움을 안겼다. 아침을 먹은 현우는 "남자들의 로망"이라며 공구상가로 지주연을 이끌었다. 알고 보니 50년 된 지주연의 집을 직접 수리해주기 위한 계획이었던 것. 지주연의 집으로 다시 돌아온 현우는 불 나간 전등을 갈아주는 것은 물론 에어컨을 분해해 꼼꼼히 청소하며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아울러 서로에게 "주주", "누누"라는 애칭까지 지어 주며 한결 가까워진 이들은 '최종 미션'인 고장난 카세트테이프까지 고친 후, 1990년대 가수들의 테이프를 틀며 신나는 추억을 공유했다.

탁재훈과 오현경은 '불청객' 김수로와 회식 후 다음 날 부스스하게 일어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오현경은 아침식사로 미역국과 갈치구이를 내놓았고, "혼자 있을 땐 밥을 잘 안 먹는다"며 맛에 감탄하는 탁재훈에게 "사람이 어떤 상대를 만나느냐가 중요하다"고 응답해 케미스트리를 높였다. '오탁 투어'의 첫 손님인 김수로와 본격적인 답사를 떠난 이들은 첫 코스로 제주의 금오름으로 향했다. "등산을 제일 싫어한다"던 1호 손님 김수로는 금오름에 도착하자 멋진 광경에 말을 잇지 못한 반면, 탁재훈과 오현경은 "자유 관광 시간을 5분 주겠다, 둘만 있고 싶은데 김수로가 같이 와서 찝찝하다"며 온도차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생애 첫 캠핑카 여행에 돌입한 김용건과 황신혜는 첫날밤을 보냈다. 황신혜가 끓인 단호박 꽃게탕을 맛있게 나눠먹은 두 사람은 속 깊은 이야기를 터놓으며 서로에게 집중했다. "좋은 음식을 먹으니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난다"며 모정을 드러낸 김용건과, "내가 데이트를 떠나니 딸 진이에게 '적적하다'는 연락이 왔다, 내심 기분이 좋더라"라는 황신혜의 진솔한 대화가 오간 뒤, 두 사람은 캠핑카 안에서 함께 잠이 들었다. 다음 날 한층 친밀해진 모습의 두 사람은 "우리 신혜", "우리 건이 오빠"라는 애칭으로 서로를 불렀고, 목장을 산책하며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즐긴 뒤 다음 여행 코스로 향했다.

100% 실제 상황으로 저마다의 커플 1박을 시작하며, 차원이 다른 리얼함으로 몰입감을 끌어올린 한 회였다. 나아가 황신혜와 오현경, 이지훈, 현우 등 출연진들은 각자만의 필살기 혹은 이벤트로 매력을 마음껏 어필, 각 커플 별 '당 수치'를 한껏 높이는 데 일조했다.

'우다사3'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N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