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0.31(Sat)

"도전+선물"..'청춘다큐 다시스물' 공유→윤은혜, 13년 만에 말하는 '커프' [Oh!쎈 예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4 02:01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공유, 윤은혜 등 '커피프린스 1호점' 주역들이 다큐멘터리에서 재회한다. 

오늘(24일) 밤 10시 40분 MBC '청춘다큐 다시 스물-커피프린스 편'(이하 청춘다큐 다시스물) 1부가 전파를 탄다. 

공유-윤은혜,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다시 만나다

2007년 여름, 싱그러운 청춘 로맨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하 약칭 커프)'의 최한결(공유 분), 고은찬(윤은혜 분) 커플이 다시 만났다. 지난 달 인터뷰를 위해 '커프'의 주 배경이었던 카페를 방문한 공유 앞에 윤은혜가 깜짝 등장한 것. 극 중 커피프린스 직원들이 일했던 바에 나란히 앉아 드라마 속 장면을 회상하며 13년의 회포를 푼 공유와 윤은혜. 결혼 얘기가 나오자 서로에게 왜 결혼 안하는지를 물으며 자연스레 어색함도 사라졌다. "일을 열심히 하면서 조금 더 달리고 싶다"는 윤은혜의 말에 공유는 "은찬이처럼?", "은찬이는 나(한결) 버리고 유학 갔잖아"라며 애정 어린 농담을 건네기도.

두 사람은 제작진이 준비한 '커프' 명장면 모음을 함께 보며 추억에 젖었다. 공유는 "실제 윤은혜와 이렇게 같이 '커프'를 보니 마치 부부가 오래 전 결혼 앨범을 보는 기분"이라며 특별한 느낌을 고백했다. 두 사람은 "'커프' 팬들은 한결과 은찬이 지금도 어디서 행복하게 살고 있을거란 상상들을 많이 하는 거 같더라"라며 '커프'를 그리워하는 이들의 마음에 감사를 표했다.

공유 "배우로서 처음 겪는 사춘기"일 때 '커프'를 만났다

하지만 공유는 '커프' 출연 제의가 왔을 당시 이를 수차례 거부한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군입대 전 마지막이란 심정으로 커프를 선택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한다면 하는 놈이다", "기회가 없었을 뿐이다"라는 한결의 대사처럼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겠다"는 열망을 키우던 때였다고.

그런 공유가 커피프린스에서 자신을 온전히 최한결로 만들어준 사람으로 첫손에 꼽은 건 상대역인 윤은혜. 그는 고은찬에 온전히 몰입하는 윤은혜의 열정을 보며 "이거 장난이 아닌데?" 하는 긴장감과 자극을 받았다며, 이를 통해 자신도 연기에 더 몰입할 수 있었다고 했다. 아직 신인급 배우로서 희망과 좌절 사이를 오가던 20대 공유의 성장기가 이번 다큐를 통해 공개된다.

도전이자 선물이었던 '커프'

그렇다면 다른 배우들에게는 드라마 '커프'는 어떤 의미였을까. 윤은혜는 "걸음마를 막 시작했는데 달려야 되는 순간이 온 것"이라며 당시의 막막함을 떠올렸다. "모든 것이 변해야 한다는 부담감" 속에 시작했지만 "'가수 출신'이란 꼬리표를 떼고 연기자로서 인정받게 해준 드라마"라며 '커프'에 강한 애정을 내비쳤다. 채정안 역시 "'커프'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피하고 싶어서 계속 미뤘다. 쳐다보기도 싫었다"며 당시 속마음을 진솔히 털어놓았다. 당시 각자의 사연과 아픔을 갖고 커피프린스에 합류한 배우들의 생생한 섭외 비하인드 스토리는 과연 어떨까.

'한성-유주 커플' 이선균, 채정안과 커피프린스의 프린스들 김동욱, 김재욱도 '청춘다큐 다시스물'에서 만남을 가졌다. 40대 커플의 원숙한 토크와 귀여운 주책으로 제작진에게 폭소를 선사한 이채 커플과 13년째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는 친구인 두 남자. 이들의 유쾌한 모습을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청춘다큐 다시스물'에 이목이 쏠린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