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5(Sun)

코퀴틀람 시장, “구급차 출동에 3시간 소요 용납 못 해”

밴쿠버 중앙일보
밴쿠버 중앙일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24 10:04

코퀴틀람 시장 현 응급요원 출동 규칙 비판

중풍에 쓰러진 여자 3시간 기다리다 숨져

“구급차 출동에 3시간까지 소요될 수 있는 현행 제도는 문제가 크다.”

코퀴틀람 시장이 지난 7월 구급차 도착을 3시간여 기다린 뒤 끝내 목숨을 잃은 한 시민의 사례를 지적하며 현행 응급요원 출동 규칙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리처드 스튜어트(Richard Stewart) 시장은 23일 CTV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현 상황은 절대로 용납돼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 도시에서는 지난 7월 25일 한 여자가 집에서 중풍에 쓰러진 뒤 구급차 출동을 기다리다가 끝내 사망에 이르는 사고가 있었다. 모린 보우어(Maureen Bower)씨로 알려진 이 여자는 이후 남편에게 발견됐고, 그 남편은 5시 01분에 911에 전화를 걸어 구급차 출동을 요청했다.

이어 911 콜센터 요원은 몇 가지 질의 끝에 당시 상황을 ‘생명의 위협이 없음’을 뜻하는 ‘황색’ 사례로 분류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황색 사례는 소방관의 출동 없이 구급요원에 의해서만 처리되도록 돼 있다.


전직 소방관 출신 이웃 남자가 사태를 확인하고 911에 다시 전화해 소방관 출동을 요청했지만 “절차에 없다”라는 이유로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또한, 구급요원이 모는 구급차도 도착하지 않았다.

이 이웃은 7시 11분 재차 911에 전화를 걸어 상황의 위중함을 설명했고 그제야 콜센터 요원은 소방관 출동을 지시했다. 구급차는 이후 8시 07분에 도착해 여자를 병원으로 옮겼지만 여자를 구하지 못했다. 최초 신고에서부터 구급차 출동까지 총 3시간 6분이 소요된 것으로 보고됐다.

이 사건에서 911 요원이 소방관 출동의 거부 이유로 삼은 ‘절차’란 2018년 주 정부 차원에서 시행한 새 규정을 뜻한다. 당시 주 정부는 여러 경로를 통해 응급 상황에 소방관 출동을 요청할 수 있었던 이전 관행을 911 콜센터로 통합하고 상황을 청색, 황색, 적색, 보라색 등 4가지로 분류, 아주 위급한 적색과 보라색 사례에만 소방관을 투입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주 정부는 또한 지난 4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저지한다는 이유로 소방관 출동을 그마저 보라색으로 한정했다. 보우어씨 사건은 바로 이런 상황에서 벌어졌다.

이후 응급상황에서의 소방관 역할이 구급요원을 보조하는 것에 국한되지 않고 현장 사태 파악과 신속한 대처를 위해 꼭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주 정부는 지난주 해당 규정을 4월 이전으로 되돌렸다.

하지만 그럼에도 콜센터 요원이 통화로만 상황을 판단해 결정하는 현행 제도는 보우어씨 사례가 증명하듯 그 틈새가 커 언제든 또 다른 피해자가 생겨날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