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무용과 맞지?".. '식스센스' 오나라, 점핑 슈즈 신고 현란한 춤솜씨 발휘 [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4 14:53

[OSEN=전미용 기자] 배우 오나라가 점핑 슈즈를 신고 춤을 췄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식스센스'에서는 점핑 슈즈를 신고 현란한 춤을 선보이는 오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특이한 글로벌 운동 중 가짜 운동을 찾는 문제가 주어졌다. 이에 멤버들은  유럽에서 건너온 핵인싸 점핑 운동 장소를 찾아갔다.

수많은 상장과 트로피가 체육관에 있었고 멤버들은 체육관을 둘러보며 "여길 가짜로 꾸미기에 가장 쉽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어 큰 무대와 '알게 뭐야 즐거우면 되지'라는 문구가 눈에 띄었고 멤버들은 "춤추는 곳인가 봐"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점핑 슈즈를 신은 두 분의 선생님이 등장했다. 선생님은 "스위스에서 온 운동이다. 굉장히 생소할 거다. 우리나라에 들어온지 얼마 안 됐다. 신발 한 짝의 무게가 2kg다. 트렘펄린을 하다가 이 운동을 하게 됐다. 제가 아이가 셋이고 저희는 부부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상우는 "신발이 비싼가요?"라며 궁금해했고 신발 가격이 30만 원이라고 대답했다. 이후 멤버들이 직접 신발을 신고 운동을 했다. 오나라는 너무 신난다며 즐거워했고 이어 유재석의 두리쥬와에 맞춰 신나게 춤을 췄다. 



오나라는 현란한 춤솜씨를 뽐내며 "나 무용과 맞지?"라며 뿌듯해했고 전소민은 "언니는 '알게 뭐야. 저 문구처럼 '정말 신나게 춤을 추는 거 같아"라며 감탄했다. 

한편 이날 게스트로 배우 이상우가 등장했고 멤버들은 격하게 환영했다.  이상우는 짧게 인사를 건넸고 전소민은 "이 침묵을 못 견디겠어"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사실 재미있는 분이야. 목소리가 저음이라 귀를 기울여야 해"라고 이야기했다. 제시는 누군지 몰라 궁금해했다.  이에 오나라는 "응. 래퍼야"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오나라는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 함께 일을 했었다고 밝히면서 "그 당시 제 역할이 작았는데 정말 잘해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상우는 차량으로 이동하면서 멤버들에게 편하게 대해달라며 오빠라 불러달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자신은 고기를 좋아한다고 밝혔고 전소민은 "내가 질문하면 대답이 참 일차원적이야"라며 이상우 스타일에 당황해했다.하지만 제시는 "이 오빠 스타일 욕 많이 해"라고 뜬금없이 이야기했고 이상우가 폭소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