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7(Tue)

긴즈버그 별세, 대선 투표에도 영향 미칠까…유권자 등록 급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9/24 15:01

별세 이후 유권자 등록 크게 늘어
후임 인선전쟁 속 민주당 결집효과
대법원 앞은 추모공간…긴즈버그 열풍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진보의 아이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미국 연방대법원 대법관의 별세가 11월 미국 대선에도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미국 CNBC방송은 지난 18일 긴즈버그 대법관이 별세한 이후 며칠 동안 대선 유권자 등록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권자 등록 사이트인 보트닷오르그(Vote.org)는 긴즈버그 대법관 별세 직후였던 지난 주말 19∼20일 이틀간 4만명 이상이 이 단체 홈페이지를 통해 유권자 등록 절차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주말에 비해 68% 급증한 수치다.

또 우편투표 요청도 3만5천여건 이상 접수됐는데, 이 역시 전 주말에 비해 42% 늘어난 것이라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

다른 유권자 등록 단체인 보트세이브아메리카(Vote Save America)에도 지난 18∼20일 3천400명의 신규 유권자가 등록, 전주에 비해 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 단체인 록더보트(Rock the Vote) 역시 웹사이트 접속량이 유권자 등록일이었던 지난 22일 올 들어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 지난 3월 '슈퍼 화요일' 당시의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록더보트의 캐럴린 디윗 회장은 "긴즈버그 대법관의 별세가 유권자들, 특히 대법원의 역할을 잘 알고 시민권의 미래를 걱정하는 사람들에게 충격요법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긴즈버그 별세 직후 민주당에 대선 후원금이 몰리는 현상도 나타났다.

민주당 온라인 모금 플랫폼인 액트블루(ActBlue)에 따르면 긴즈버그 별세 이후 며칠간 민주당은 최소 1억달러를 모금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액트블루의 시간당 모금액이 긴즈버그 대법관의 별세 소식 직후였던 지난 18일 오후 9시 620만달러로 신기록을 세웠고, 한 시간 뒤인 오후 10시 630만달러로 다시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보도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의 별세를 계기로 민주당 유권자들 사이에 대법원에 대한 인식도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닝컨설트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유권자 가운데 대법원 문제가 '매우 중요하다'고 여기는 유권자는 긴즈버그 별세 전 48%에 그쳤으나 별세 이후에는 60%로 늘었다고 CNBC는 전했다.

이처럼 민주당 지지층이 '반짝' 결집하는 효과는 지난 5월 미네소타주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등 굵직한 이슈가 있을 때마다 나타났던 현상이긴 하지만 긴즈버그 별세는 그 이상의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 시대의 '아이콘'과 같았던 긴즈버그 대법관의 상징적 위상도 그렇거니와,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미국 핵심 정책의 이념적 향방을 가를 대법관 후임 인선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정면충돌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긴즈버그의 시신이 안치된 워싱턴DC 연방대법원 앞 광장은 수많은 조문객이 놓고 간 꽃과 촛불로 뒤덮이는 등 추모 열기도 달아오르고 있다.

대법원이 23일부터 이틀간 긴즈버그의 관을 대중에 공개, 일반인 조문이 시작된 가운데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대법원을 찾아 조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