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9.0°

2020.10.31(Sat)

모두가 기도했는데…브룩스가 전한 비보 "아들, 왼쪽 시력 잃을 수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5 02:16

[사진] 애런 브룩스 SNS 캡쳐

[OSEN=수원, 이종서 기자] 가족들의 교통 사고 소식에 급히 미국으로 향한 KIA 타이거즈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가 아들 상태를 전했다.

브룩스는 2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긴 글을 남겼다. “많은 분이 알다시피 이번 주에 지옥을 겪었다”고 운을 뗀 브룩스는 교통사고를 당한 가족들의 상태를 전했다.

다행히 아내와 딸은 무사했다. 브룩스는 “아내 휘트니는 경미한 통증과 타박상을 입었고, 딸 먼로는 말 그대로 흠집이 없었다. 가벼운 멍만 들었다. 웨스틴은 운이 좋지 않았다”는 글을 남겼다.

다만, 아들 웨스틴 상태가 좋지 않았다. 브룩스는 “웨스틴이 왼쪽 눈을 볼 수 있는 확률이 0%다. 눈을 뜨지 못할 수도 있다”고 무거운 심경을 전했다.

브룩스는 지난 22일 미국으로 급히 출국했다. 미국에 있는 아내와 자녀 2명이 신호 위반 차량에 교통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브룩스는 가족을 간호하기 위해 급하게 미국으로 떠났다.

KBO리그의 선수 및 관계자들은 브룩스 가족이 무사하길 바라며 응원 릴레이도 펼쳤다. 이후 브룩스 아들 웨스틴이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웨스틴이 첫 수술을 했고, 잘 끝났다. 다음 단계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브룩스는 이날 아들의 안타까운 소식을 한국 팬들에게 전했다.

브룩스는 마지막으로 "우리가 부탁하는건 지금과 같이 계속 기도해달라는 것 밖에 없다"라며 "정말 많은 사람들이 우리 가족을 위한 사랑을 해줘 놀랐고 정말 고맙다"고 전했다.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