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8.0°

2020.10.31(Sat)

투혼의 경남, 절실함으로 아산전 필승 다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5 17:55

[사진] 경남 제공.[OSEN=이균재 기자]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가 투혼을 앞세워 충남아산FC와 홈 경기서 필승을 다짐한다.

경남은 오는 27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아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21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8월까지 상승세를 타던 경남은 9월 들어 4경기 동안 2무 2패로 주춤했다. 4위 자리마저 서울이랜드와 전남드래곤즈에 내주며 밀려났다. K리그1 승격 마지막 희망인 4위 플레이오프 진출에 경고등이 켜진 셈이다.

경남이 4위 경쟁을 하려면 이번 아산전서 승리해야 한다. 이날 경기 이후 오는 10월 3일 이랜드 원정서 운명의 맞대결을 펼쳐야 하기에 승리로 분위기를 끌어올려야 한다.

최근 경남은 꾸준히 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백성동과 황일수의 존재는 든든하다. 최근 다시 선발 출전 하고 있는 장신 공격수 박기동 역시 안산그리너스전 득점으로 골 감각과 자신감을 찾았다. 이외에도 고경민, 한지호, 네게바 역시 언제든 득점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장점인 공격 축구를 이번 아산전에서 이어가야 한다.

문제는 수비다. 경남은 공격이 좋아도 수비 불안으로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갔다. 안산과 지난 20라운드도 이른 시간 선제골에도 흔들리면서 승리를 놓쳤다. 이번 아산전에서 수비 안정으로 4위 탈환에 더 힘을 실어줘야 한다.

경남은 아산이 시민구단으로 전환 이후 1승 1패로 팽팽하다. 지난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고, 전력 면에서 우세다. 아산은 수원FC와 홈 경기서 0-2로 패하며 최하위로 떨어졌다.

방심은 금물이다. 경남은 올 시즌 아산에 한 번 패한 적이 있고, 이랜드를 두 번 잡아내며 다크호스 역할도 해내고 있다. 외국인 듀오인 헬퀴스트와 무야키치, 김찬과 이재건 등 젊은 공격수들도 한 방이 있어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

경남이 투혼을 앞세워 아산전 승리로 반전의 신호탄을 쏠 수 있을 지 주목된다./dolyng@osen.co.kr

이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