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0.29(Thu)

'승리 요정→패배 원흉' 브라이튼 무페이, 울보 세리머니는 조롱거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6 07:1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브라이튼 ‘승리 요정’ 닐 무페이가 패배의 원흉이 됐다. 도발적인 '울보' 세리머니도 조롱의 대상이 됐다.

맨유는 26일(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 앤 호브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브라이튼 무페이의 선제골이 나왔지만 루이스 덩크의 자책골, 마커스 래시포드의 역전골로 경기가 뒤집어졌다. 후반 추가시간 솔리 마치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지만 종료 직전 맨유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페널티킥골로 극적인 승리를 쟁취했다.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에서 일격을 당한 맨유는 리그 첫 승을 거뒀다. 맨유와 대등한 경기를 한 브라이튼은 골대를 4번이나 맞추는 불운으로 패하고 말았다. 

브라이튼은 이날 강한 압박으로 맨유를 괴롭히며 수 많은 기회를 노렸다. 골에 가까운 상황도 계속됐다. 여기세 무페이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승리의 조짐이 보였다. 무페이가 이전까지 득점을 기록한 11경기에서 브라이튼은 모두 승리했기 때문이다. 

‘승리 요정’ 무페이는 오히려 브라이튼 패배의 원흉이 됐다. 맨유의 마지막 코너킥에서 매과이어의 헤더 슈팅이 무페이 손에 맞았다. 주심은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지만 핸드볼 파울을 놓고 비디오판독이 이루어졌고, 맨유의 극적인 결승골로 연결됐다. 

무페이는 앞서 득점 상황에서 보여준 세리머니로 조롱거리가 됐다. 무페이는 전반 40분 페널티킥 기회를 파넨카킥으로 연결한 후 눈물을 닦는 '울보'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굴욕적인 실점에 맨유 선수들 입장에선 충분히 불쾌할 수 있던 상황.

도발적인 행동을 한 무페이가 패배의 원흉이 되자 ‘블리처리포트 풋볼’은 공식 SNS를 통해 세리머니 사진을 업로드했다. 사진과 함께 “경기가 멈춘 시간 무페이의 심정”이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raul1649@osen.co.kr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