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10.31(Sat)

'1승 1패' 두산-키움, 역시 더블헤더는 '투수 놀음' [오!쎈 잠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7 06:47

[OSEN=잠실, 조은정 기자]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2020신한은행SOL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더블헤더 2차전 경기가 열렸다.6회초 2사 1루 키움 김하성이 2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최다 연속 도루 21개를 기록했다. 두산 유격수는 이유찬. /cej@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더블헤더. 희비를 가른 건 불펜진의 단단함이었다.

두산과 키움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팀 간 10차전, 11차전 더블헤더 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는 키움이 웃었다. 키움은 선발 투수 한현희가 5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김상수가 1이닝 2실점(1자책)으로 흔들렸지만, 안우진-김태훈-양현이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키움의 불펜이 완벽하지 않았지만, 두산의 불펜은 무너졌다. 선발 투수 크리스 플렉센이 7이닝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이현승이 아웃 카운트를 잡지 못하고 안타 후 마운드를 내려갔고, 이승진(⅓이닝)-김강률(⅔이닝)이 각각 2실점을 하면서 분위기를 넘겨줬다. 3-7으로 뒤진 9회초 권휘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9회말 득점이 이어지지 않으면서 키움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차전에서는 양 팀 모두 일찌감치 승부수를 띄웠다. 1차전 승리를 잡은 키움은 윤정현이 선발 등판했다. 윤정현은 3이닝 2실점을 한 뒤 양기현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양기현 역시 1이닝 무실점으로 기세를 이었다.

이후 불펜이 다소 흔들렸다. 김선기가 5회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잡고 주자 두 명을 남겨뒀고, 김성민이 승계 주자에게 모두 홈을 허용했다. 조성운과 조영건도 1실점을 하면서 분위기는 두산으로 넘어갔다.

두산은 선발 투수 함덕주가 5회 2사까지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안타 두 방에 실점을 하자 곧바로 홍건희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두산의 빠른 교체는 맞아들어갔다. 대타 박준태를 삼진으로 처리했고, 6회와 7회 1사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승진과 박치국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남은 이닝을 정리했다. 두산이 6-1로 1차전 패배를 설욕했고, 두 팀은 1승 1패로 더블헤더를 마쳤다. /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