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7(Tue)

‘손흥민 45분 뛰고 골대 2번’ 토트넘, 뉴캐슬과 통한의 1-1 무승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7 07:5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서 전반 45분만 뛰고 선제골에 관여하고 두 차례나 골대를 강타하며 활약했지만 팀은 웃지 못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뉴캐슬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개막 후 5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뉴캐슬의 골문을 노렸다.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토트넘의 앞선을 책임졌다. 지오바니 로 셀소, 해리 윙크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 수비진은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맷 도허티가 형성했다. 골문은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로 셀소의 날카로운 프리킥 슈팅이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케인의 리바운드 슈팅마저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9분 호이비에르의 크로스를 케인이 결정적인 헤더로 연결했지만 달로우의 동물적인 감각을 넘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기선을 제압했다. 손흥민이 케인에게 볼을 내줬고, 케인이 올린 땅볼 크로스를 루카스 모우라가 문전 쇄도해 밀어넣었다.

손흥민은 1분 뒤 케인의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욕심내지 않고 루카스 모우라에게 패스했지만 무산됐다. 전반 27분엔 케인의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이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아크 서클 근처서 날린 회심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4분 뒤 코너킥 찬스선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지만 다이어의 헤더가 빗맞았다. 손흥민은 전반 42분 또다시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리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은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에게 휴식을 주고 스티븐 베르바인을 투입했다. 오는 30일 첼시와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후반 38분 에릭 라멜라의 프리킥 슈팅이 또다시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토트넘은 종료 직전 다이어가 VAR(비디오판독) 결과 페널티킥을 내줬다. 뉴캐슬 키커 칼럼 윌슨이 성공시키며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