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9.0°

2020.10.31(Sat)

K2 김성면, 3천만원 사기혐의 피소→"김성면도 기망당한 피해자" 호소(전문)[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8 06:13

김성면

[OSEN=김은애 기자] 사기 혐의로 피소된 가수 K2 김성면이 자신도 피해자라고 말했다.

28일 김성면 법률대리인 대륙아주 김철환 변호사는 "김성면은 투자 유치자로부터 기망당한 피해자"라고 밝혔다

김성면 측은 "지인 소개로 알게 된 B가 3년 만에 김성면에게 연락하여 싱글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던 김성면에게 투자자들을 소개해줄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면 측에 따르면 A가 뮤직비디오 제작비와 매체 홍보비 명목으로 3,000만 원 투자, B는 방송출연 및 공연, 광고 등 마케팅과, 매체 및 쇼케이스 등의 홍보를 총괄했다.

또한 김성면 측은 "음원수익과 출연료, 광고수익을 김성면과 A, B가 일정 비율로 배분하는 조건"으로 "투자금은 모두 B계좌로 입금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가 투자금을 편취 당하였다며 김성면과 B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며 "김성면은 고소인 A의 투자 유치자인 B로부터 기망당한 피해자"라고 호소했다.

김성면

그러면서 김성면 측은 "김성면은 약정에 따른 수익금 지급 의무를 모두 이행하였으나, 투자금을 관리하며 마케팅 및 언론홍보 등을 담당하던 B가 투자금을 용도에 따라 제대로 지출하지 아니하였고, 마케팅 활동도 성실히 이행하지 아니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성면이 지난해 8월 투자자 A씨에게 앨범 제작 비용 3,000만 원을 투자받았지만 변제하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김성면에게 민형사 소송을 제기했고, 경찰이 조사 중이다.

한편 김성면은 1991년 그룹 피노키오 보컬로 데뷔했다. '사랑과 우정 사이' 등 록발라드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김성면은 지난 22일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김성면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1. 사건의 개요

○ 2019. 5. ~ 6.2016년경 지인 소개로 알게 된 B가 3년 만에 김성면에게 연락하여 싱글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던 김성면에게 “주변에 투자자들이 많이 있으니 소개해줄 수 있다”고 함

○ 2019. 8.김성면과 A, B는 김성면 싱글앨범 투자/마케팅 계약 체결

- A가 뮤직비디오 제작비와 매체 홍보비 명목으로 3,000만 원 투자

- B는 방송출연 및 공연, 광고 등 마케팅과, 매체 및 쇼케이스 등의 홍보 총괄

- 음원수익과 출연료, 광고수익을 김성면과 A, B가 일정 비율로 배분하는 조건

- 투자금은 모두 B계좌로 지급됨

○ 2019. 8.뮤직비디오 촬영

○ 2019. 10.싱글앨범 ‘외치다’ 발매 및 기자간담회 진행

○ 2019. 10.2차례 행사 진행 후 계약에 따른 수익금 B에게 지급

- B가 A의 수익금 수령을 위임받았다고 함

○ 2020. 6.A가 투자금을 편취 당하였다며 김성면과 B를 사기 혐의로 고소

2. 김성면은 고소인 A의 투자 유치자인 B로부터 기망당한 피해자임. A는 김성면이 B로부터 기망당한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무고한 김성면을 B와 함께 공범으로 고소한 것임.

○ 투자금 3,000만 원은 김성면이 아닌 B에게 지급되었음.

○ B는 마케팅 활동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음.

○ 음원 수익금은 음원 발매일부터 계약 내용에 따라 음원회사에서 A에게 직접 지급하였음.

○ B가 “수익금 수령을 A로부터 위임 받았다”고 하여, 김성면은 2차례 행사 진행에 따른 수익금을 약정에 따른 A와 B의 지분에 따라 모두 B에게 지급하였음(수사기관에 증거자료 제출됨).

- 그러나 A에게 확인한 결과, A는 수익금 수령을 B에게 위임한 사실이 없었음.

○ 또한 A의 투자금 중 약 2,800만 원은 뮤직비디오 제작과 매체 홍보 비용으로 사용되어야 하나, 추후 확인 결과 B는 그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금액만을 사용한 것으로 보임.

○ 결국 김성면은 약정에 따른 수익금 지급 의무를 모두 이행하였으나, ⅰ) 투자금을 관리하며 마케팅 및 언론홍보 등을 담당하던 B가 투자금을 용도에 따라 제대로 지출하지 아니하였고, ⅱ) 마케팅 활동도 성실히 이행하지 아니하였으며, ⅲ) 수익금 수령도 A로부터 위임받았다고 김성면을 기망하여 전달이 되지 아니한 것임.

○ 한편, B는 연락처를 바꾸고 약 3개월 간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아니한 것으로 보임. /misskim321@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