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5.0°

2020.10.25(Sun)

‘공동 5위+10승’ 가뇽, 팀과 본인 모두 웃은 7이닝 2실점 호투 [오!쎈 고척]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30 03:01

[OSEN=고척, 최규한 기자]KIA 선발 가뇽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KIA 타이거즈 가뇽(30)이 눈부신 호투로 시즌 10승 고지에 올랐다.

가뇽은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볼넷 2실점 호투로 시즌 10승을 수확했다.

1회말 선두타자 박준태와 김혜성에게 안타와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 위기에 몰린 가뇽은 서건창의 땅볼 타점과 이정후의 1타점 적시타로 2점을 헌납했다. 하지만 김하성과 러셀을 땅볼로 처리하며 추가 실점은 막았다. 

2회와 3회 연달아 삼자범퇴를 기록한 가뇽은 4회 선두타자 이정후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김하성-러셀-박동원을 모두 잡아내고 위기를 탈출했다. 5회에는 변상권-전병우-박준태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가뇽은 6회 1사에서 서건창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이정후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면서 가볍게 이닝을 끝냈다. 7회도 삼자범퇴로 끝냈다. 

팀이 3-2로 앞선 8회 가뇽은 전상현과 교체돼 이날 등판을 마쳤다. 투구수는 100구를 기록했다. 

지난 12일 시즌 9승을 달성하고 2경기 연속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던 가뇽은 이날 경기에서도 승리요건을 갖추지 못할뻔했다. 하지만 가뇽 본인이 7이닝을 버텼고 김태진이 8회 역전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면서 가까스로 승리를 챙겼다.

가뇽은 이날 최고 시속 149km에 달하는 빠른 직구(43구)와 체인지업(22구)-슬라이더(22구)-커브(13구) 등 다양한 구종들을 섞어 던지면서 키움 타자들을 공략했다. 탈삼진 6개를 뺏어냈고 많은 땅볼 타구를 유도하면서 내야진과 함께 아웃카운트를 만들었다. 

KIA는 이날 승리로 두산 베어스와 공동 5위로 올라섰다. 가뇽은 팀이 5강에 복귀한 중요한 경기에서 최고의 투구를 해줬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