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2.0°

2020.11.24(Tue)

순찰 경관에 총기 난사했던 용의자 체포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30 11:40

캄튼 거주 데온데 리 머레이
다른 카재킹ㆍ강도로 잡혀

피격 당시 CCtv화면.

피격 당시 CCtv화면.


지난 12일 캄튼에서 순찰 중이던 두 명의 셰리프 경관을 피격한 용의자 디온테 리 머레이(36)가 잡혔다.

30일 주류 언론들은 머레이는 경관을 의도적으로 살인 미수혐의(willful, deliberate and premeditated attempted murder)와 살상무기 소지 혐의 등 2건으로 기소했다고 공개했다. 검찰은 법원에 이들의 보석금을 615만달러로 요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번 기소는 그의 여러가지 범죄 행각으로 인해 꼬리가 길어 잡힌꼴이다. 용의자 머레이는 2주전 일어났던 린우드시 무장 카재킹 사건에서 체포됐지만 당시에는 주류 언론들에 의해서 조차 경관 피격 사건과는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당시 카재킹 사건으로 머레이는 17일 카재킹 혐의와 2급 강도혐의, 반자동 불법무기 사용혐의, 갱 관련 혐의 등으로 기소됐었다.

한편 12일 캄튼 메트로 스테이션에서 차를 타고 순찰 중이던 두 명의 경관을 향해 총을 난사하고 도주해 그동안 60만달러라는 거액의 현상금이 걸린 상태로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다.

당시 사건 직후 LA카운티 셰리프국이 공개한 현장 감시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범행 당시 용의자는 행인인 척 순찰차 뒤에서 접근한 뒤, 갑자기 권총을 꺼내 조수석을 겨냥해 발사했다. 24세의 남성 경관과 31세의 여성 경관은 사건 당시 얼굴과 팔, 손 등에 총상을 입고 린우드 세인트 프란시스코 메디컬 센터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두 경관은 현재 퇴원한 상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