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지승현, '태양의 후예' 북한군 맞아?.. '뽕숭아학당' 영탁과 훈내 브로맨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30 20:31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지승현이 ‘뽕숭아학당’에서 가수 영탁과 뜻밖의 브로맨스를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지승현은 어제(30일) 추석 특집으로 방송된 TV조선 예능 ‘뽕숭아학당’에서 영탁의 고마운 은인으로 초대받아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영탁은 지승현을 “은인이지만 오늘 처음 뵙는 분”이라고 표현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던 상황. 이날 방송에서 둘의 인연이 공개됐다. 

영탁이 고등학교 선배지만 일면식도 없던 지승현에게 SNS를 통해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뮤직비디오 출연을 부탁했고, 지승현이 흔쾌히 응하며 특별출연이 성사된 것. 이에 영탁이 고마움을 표하고자 지승현을 은인으로 초대했다.

트롯맨 F4의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등장한 지승현은 훈훈한 미소와 훤칠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임영웅과 이찬원은 지승현의 대표작 영화 ‘바람’을 언급하며 환호했다. 

실제로는 처음 만나는 지승현과 영탁은 어색함 넘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지만 금세 친해져 브로맨스를 뽐냈다.

이어진 명절선물 쟁탈전에서 지승현은 유쾌함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열정 만렙 예능 초보의 모습을 선보였다. 코끼리 코를 돌고 짝꿍과 손가락을 맞대는 게임에서 몸개그로 폭소를 유발하다가도 재도전을 외치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또한 성악을 개인기로 준비했다며 자신 있게 나선 지승현은 ‘선구자’를 진지하게 열창, 다소 민망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출연자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처럼 유쾌한 예능감과 진지함, 열정적인 모습까지 예능 햇병아리로 맹활약한 지승현은 드라마, 영화, 예능 등 폭넓은 분야에서 왕성하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뽕숭아학당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