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시청자들 "바이든 판정승"...69%는 "짜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01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20/10/01 10:44

첫 대선 TV 토론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우세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CNN 방송과 여론조사 기관인 SSRS가 29일 토론회 직후 토론을 시청한 568명을 대상으로 조사(오차범위는 ±6.3%포인트)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잘했다는 응답비율은 60%였고, 트럼프 대통령이 앞섰다는 평가는 28%인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 직전 동일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우세 후보를 전망하는 조사에서도 바이든 후보가 56%로 트럼프 대통령(43%)을 앞섰다.

앞서 지난 2016년 첫 대선 TV 토론회 직후 실시한 조사에서도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62%를 기록해 당시 공화당 후보였던 트럼프 대통령(27%)보다 우위를 나타냈다.

이어 ‘어느 후보가 더 진실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65%가 바이든 후보를, 29%가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무당층을 제외한 응답자 중 39%는 민주당을, 25%는 공화당을 지지했다.

CBS뉴스가 토론을 시청한 유권자 1039명을 인터뷰 조사(오차범위는 ±3.4%포인트)한 결과에서도 바이든 후보(48%)가 이겼다고 응답한 사람이 트럼프 대통령(41%)보다 많았다. 응답자의 10%는 동률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원 중에서는 92%가 바이든이 승리했다고, 공화당원 중에서는 82%가 트럼프 대통령이 이겼다고 각각 밝혔다.

하지만 응답자의 다수인 69%가 토론에서 짜증을 느꼈다고 답했고, 유익하다고 답한 유권자는 17%에 불과했다. 31%는 즐거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토론 분위기가 부정적이었다는 응답자는 83%였고, 17%가 긍정적이었다고 했다.

이번 토론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에 대한 호감도가 올라갔다고 답한 사람은 각각 24%, 38%였다. 반면 호감도가 떨어졌다는 응답자는 트럼프 대통령 42%, 바이든 후보 32%로 나타났다.

▶시청률 35% 뚝=블룸버그통신은 30일 ABC, CBS, NBC, 폭스뉴스를 통한 전날 대선 토론 시청자가 2900만명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같은 방송사 기준으로 4500만명을 끌어모았던 2016년 트럼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간 첫 토론보다 35% 떨어진 수치다.

[연합]

관련기사 2020 미국 대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